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일감 줄어든 근로자 휴가 작년보다 0.2일 늘어

기업 74% "작년보다 경기 나빠"

  • 이재용 기자
  • 2019-07-07 12:58:48
  • 기업
경기침체로 일감이 줄어들면서 올해 근로자들의 여름휴가가 지난해보다 소폭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 네 곳 중 세 곳은 경기 상황이 지난해보다 악화됐다고 평가했다.

한국경영자총협회는 751개사를 대상으로 ‘2019년 하계휴가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올해 하계휴가 일수는 평균 4.0일로 지난해(3.8일)보다 0.2일 증가했다고 7일 밝혔다. 응답 기업의 대다수는 올해 하계휴가 일수가 전년과 동일하다고 답했고 휴가 일수가 전년보다 증가한 기업은 6.3%로 집계됐다.

올해 하계휴가 일수가 전년보다 늘어난 기업들은 그 이유로 ‘근로자 복지 확대(38.3%)’를 가장 많이 꼽았고 이어 ‘경기 부진에 따른 생산량 감축(34.0%)’ ‘연차수당 등 비용절감 차원(19.2%)’ 순이었다. 기업 규모별로 300인 이상 기업은 평균 4.6일, 300인 미만 기업은 평균 3.9일로 나타났다.

또 응답 기업의 73.7%는 최근 경기 상황이 지난해에 비해 악화됐다고 답했다. 이는 경총이 관련 조사를 처음 실시한 지난 2012년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경기가 악화됐다고 평가한 300인 미만 기업의 비율은 74.9%로 300인 이상 기업(69.0%)보다 5.9%포인트 높았다. 올해 경기 상황이 ‘전년과 비슷하다’는 응답은 23.2%, ‘전년보다 개선됐다’는 3.1%였다.

기업들의 주된 하계휴가 기간은 8월 초(38.5%), 7월 말(32.9%) 순으로 전통적 하계휴가 기간인 7월 말~8월 초에 집중될 것으로 조사됐다.
/이재용기자 jyle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