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정책·세금

국세청 차장 김대지, 서울청장 김명준, 부산청장 이동신

김현준 국세청장 취임 후 첫 고위직 인사 단행

  • 황정원 기자
  • 2019-07-11 20:49:43
  • 정책·세금
국세청 차장 김대지, 서울청장 김명준, 부산청장 이동신
김대지 국세청 차장

국세청 차장 김대지, 서울청장 김명준, 부산청장 이동신
김명준 서울청장

국세청 차장 김대지, 서울청장 김명준, 부산청장 이동신
이동신 부산청장

국세청 차장에 김대지 부산지방국세청장이 임명됐다. 서울청장에는 김명준 국세청 본청 조사국장이, 부산청장에는 이동신 대전청장이 선임돼 고위공무원 가급으로 승진했다.

국세청은 11일 김현준 국세청장 취임 후 첫 고위직 인사를 단행했다. 국세청장 후보군까지 올랐던 김대지 부산청장이 서열 2위인 본청 차장으로 이동했다. 나급(2급)인 대전청장에는 한재연 국세청 징세법무국장, 광주청장은 박석현 서울청 조사3국장을 각각 임명했다. 신임 청장들은 오는 15일자로 취임한다. 국세청 관계자는 “최근 고위직 명예퇴직으로 발생한 공석을 신속하게 충원하고 주요 간부의 배치를 일단락해 본연의 업무를 안정적으로 내실 있게 추진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신임 김대지 차장은 행시 36회로 공직에 입문해 중부청 조사2국장, 서울청 조사1국장, 부산청장 등 주요 직위를 역임했다. 합리적이면서도 균형 있게 업무를 처리하는 스타일이다. 김현준 청장과는 서울대 경영학과 86학번 동기로 가까운 사이로 전해져 청장을 보좌해 손발을 잘 맞출 것으로 기대된다. 청장과 차장은 각각 행시 35회, 36회이며 지역은 경기와 부산으로 구성하게 됐다.

김명준 서울청장은 행시 37회로 국세청 기획조정관, 조사국장, 서울청 국제거래조사국장 등을 역임했다. 전북 부안 출신으로 전주고를 나왔다. 문재인 정부 두 번째 조사국장으로 고의적이고 지능적인 불공정 탈세행위에 적극 대처하고 현장 중심의 세정 활동에 앞장섰다. ‘조사통’이면서도 인사, 정책 등의 경험을 겸비했다. 이동신 부산청장은 행시 36회로 중부청 조사1·2·4국장, 국세청 자산과세국장, 대전청장 등을 지냈다. 납세자가 체감할 수 있는 현장 중심의 세정을 구현해 나갈 적임자라고 국세청은 평가했다.

아울러 나급(2급)인 대전청장은 행시 37회 한재연 징세법무국장이 선임됐다. 한 청장은 국세청 소득지원국장, 징세법무국장, 서울청 조사2국장 등을 경험했다. 박석현 광주청장은 행시 38회로 국세청 소득지원국장, 서울청 조사3국장, 중부청 조사3국장 등을 거쳤다.

본청 주요 국장으로는 이준오 법인납세국장이 조사국장에 임명됐고, 임성빈 서울청 조사4국장이 법인납세국장에 배치됐다. 정철우 전산정보관리관은 기획조정관에, 강민수 기획조정관이 징세법무국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전산정보관리관에는 김태호 중부청 조사2국장을 보임했다.

서울청 조사3국장에는 송바우 부산청 조사2국장, 조사4국장에는 김동일 서울청 국제거래조사국장이, 국제거래조사국장에는 오호선 중부청 조사1국장, 중부청 성실납세지원국장에는 윤영석 부산청 조사1국장이 자리했다.
/세종=황정원기자 garde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