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최연소 루키 전영인, 7언더 공동선두

LPGA투어 마라톤클래식 첫날
'핫식스' 이정은도 5언더 7위 선전

  • 박민영 기자
  • 2019-07-12 10:21:32
최연소 루키 전영인, 7언더 공동선두
7번홀 드라이버 샷 하는 전영인. /실베이니아=AFP연합뉴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루키 전영인(19·볼빅)이 마라톤 클래식(총상금 175만달러) 첫날 공동 선두에 나섰다. 전영인은 12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실베이니아의 하일랜드 메도스 골프장(파71·6,550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7개를 골라내는 깔끔한 경기를 펼쳤다. 7언더파 64타를 기록한 그는 앨레나 샤프(캐나다)와 함께 순위표 맨 윗줄에 이름을 올려 첫 우승에 도전할 발판을 만들었다.

유명 골프 교습가 전욱휴 씨의 딸로도 잘 알려진 전영인은 퀄리파잉 시리즈를 공동 13위로 통과해 올해 신인 가운데 최연소로 데뷔했다. 이전까지 컷 통과 3차례에 최고 성적이 공동 65위였을 정도로 기량을 발휘하지 못했지만 12번째 도전인 이번 대회에선 쾌조의 스타트를 끊었다. 아이언 샷이 그린 적중률 77.8%(14/18)로 호조를 보였고 퍼터를 25차례만 사용한 그린 플레이도 좋았다.

강력한 신인왕 후보 이정은(23·대방건설)도 5언더파로 공동 7위에 올라 우승 경쟁에 시동을 걸었다. 6언더파 공동 3위에는 스테이시 루이스(미국), 아사아라 무뇨스(스페인) 등이 포진했고 이정은과 같은 공동 7위에는 렉시 톰프슨(미국) 등이 자리했다.

한편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 두 번째로 초청받은 ‘낚시꾼 스윙’ 최호성(46)은 존디어 클래식 1라운드에서 공동 78위를 기록했다. 버디 4개와 보기 5개, 14번홀(파4) 이글을 묶어 1언더파 70타를 쳤다. 지난주 3M 오픈에서 독특한 스윙으로 우승을 차지한 매슈 울프(미국)는 4언더파로 배상문(33) 등과 함께 공동 20위에 올랐다. 선두는 9타를 줄인 로베르토 디아스(멕시코)다.
/박민영기자 my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