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정미경 "이순신보다 文이 낫다…세월호 한 척으로 승리"

문 대통령 "12척 배로 나라 지킨 이순신"발언에
댓글 인용 전제..세월호 참사 빗대 비판
유시민에도 "김정은 편들지..평양가라"댓글인용

정미경, 한국당, 이순신, 문재인, 세월호, 아베, 일본

정미경 '이순신보다 文이 낫다…세월호 한 척으로 승리'

정미경(사진)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15일 인터넷상의 댓글을 인용해 “(이순신 장군보다)문재인 대통령이 낫다”며 “(문 대통령은)세월호 한 척 가지고 이겼다”고 말했다. 지난 12일 전남 지역경제투어를 방문한 문 대통령이 “전남 주민들이 이순신 장군과 함께 불과 12척의 배로 나라를 지켰다”고 언급하자 이를 세월호 참사에 빗대 비판한 것이다.

정 최고위원은 이날 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일본의 수출규제와 관련해 “중국 공산당은 미국을 속여 일본과 싸운다 하더니 결국 일본과 싸우는 게 아니라 국민당을 공격해 정권을 잡았다”며 “문재인 정권도 일본과 대립 관계를 통해 국가를 훼손하고 기업이 망하든 말든 내년 총선을 이용해 정권을 유지할 생각만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그는 “증거가 있다”며 “문 대통령이 전남도청을 방문한 자리에서 이순신 장군을 입에 올려, 12척의 배로 나라를 지켰다고 했는데 국민들은 무슨 생각을 했겠느냐”고 말했다. 이어 “주말에 댓글을 거의 다 읽었는데, 문재인 정권은 임진왜란 때 무능하고 비겁해 나라와 백성을 생각하지 않았던 선조와 그 측근으로 스스로 나라와 외교를 무너뜨리고 이제 와서 어찌 이순신 이름을 올리냐”고 비판했다. 또 그는 “댓글 중에 ‘어찌보면 문 대통령이 낫다더라..세월호 한 척 가지고 이긴’이라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 발언에 일부 최고위원과 당 관계자들이 웃기도 했다. 그는 “외교적 해결을 다 망치신 분이, 아베 총리가 (대통령 취임)1년 기념 케익을 주니 단것은 못 먹는다고 한 분, 아베 면전에 동맹이 아니라고 하신 분, 마치 일본 잘못처럼 이야기하는데, 문재인 대통령 머릿속에 진정으로 일본과 해결하겠다는 생각이 있을까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도 비판했다. 정 최고위원은 “유시민 이사장은 아베 총리를 편드는 분들이 동경으로 이사 가든 가라고 발언했다”며 “조금이라도 문 대통령 비판하면 아베 총리를 편드는 걸로 만드려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그는 “한국당이 조금이라도 문재인 정권과 문 대통령을 비판하면 ‘토착왜구당’이라 하면서 한국당을 심판하라는 속셈이 드러난다”고 말했다. 정 최고위원은 댓글을 다시 인용해 “유시민씨에게 한마디 한다. 너 김일성, 김정일, 김정은 편만들고 지금도 편들지. 그럼 너 평양으로 가야지. 그럼 트럼프 편드는 사람 워싱턴 가야하나”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문 대통령이 싼 배설물은 문 대통령이 치우는게 맞지 않냐”며 “아베 총리가 싼 배설물 아베가 치워야 맞지않나. 이게 내 정답이다”라고 덧붙였다.
/방진혁기자 bread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