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기업

구글, 종이신문 빈자리 메운다…美 소도시서 ‘지역뉴스’ 서비스

지역뉴스 충분히 제공치 않은 지역 선정해 뉴스 서비스 제공

  • 박원희 기자
  • 2019-07-19 10:56:51
  • 기업

구글 지역 뉴스 나침반 실험

구글, 종이신문 빈자리 메운다…美 소도시서 ‘지역뉴스’ 서비스
세계 최대 검색 엔진인 구글이 18일(현지시간) 뉴스 사업의 일환으로 미국 오하이오주 소도시 영스타운에서 새로운 디지털 언론사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로이터=연합뉴스

세계 1위 검색 엔진인 구글이 미국 지역 뉴스의 빈자리를 메우겠다며 나섰다.

18일(현지시간) 경제매체 CNBC에 따르면 구글은 미국 오하이오주(州)의 소도시 영스타운에서 새로운 디지털 언론사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는 구글이 미디어그룹 맥클래치와 손잡고 벌이는 ‘나침반 실험’의 일환이다. 나침반 실험은 구글이 올해 3월 발표한 프로그램으로 지역 뉴스 서비스를 충분히 제공받지 못하고 있는 미국의 3개 중소도시에 지역 뉴스를 제공하겠다는 목표를 가진 공동 뉴스 사업이다.

종이 신문의 감소는 미국에서도 나타나고 있는 현상이다. 미국의 비영리 연구조사기관 퓨리서치센터는 2008년 4,860만 부에 이르던 미국의 일간지 발행부수가 지난해엔 2,860만 부로 주저앉았다고 전한 바 있다. 최근 영스타운의 유일한 일간지로 150년 역사를 가진 ‘더 빈디케이터’가 8월 31일자로 폐간한다고 밝혔다.

이에 구글은 이날 ‘나침반 실험’의 첫 도시로 영스타운을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구글은 올해 중 영스타운에서 새로운 온라인 지역 뉴스 사업을 시작할 예정이다. 구글 관계자는 “맥클래치와 함께 지역 언론이 미래를 위한 새로운 접근법을 발전시키도록 돕는 일에 우리가 역할을 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밝혔다. 나침반 실험의 총국장 맨디 젠킨스는 팀원들이 수주 전부터 영스타운 지역사회의 지도자·주민과 만나 지역뉴스의 수요에 대해 논의했다고 말했다.

3년 동안 다양한 지역언론 사업에 3억 달러(약 3,500억원) 이상을 투자하겠다고 약속한 구글은 자립이 가능하도록 지역뉴스의 다양한 수익모델을 탐색해본다는 계획이다.
/박원희 인턴기자 whatamov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