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마약 혐의' 정석원, 항소심서 선처 호소.."많은 사람을 도와주고 살겠다"

  • 김주희 기자
  • 2019-07-19 16:09:35
  • TV·방송
지난해 2월 호주에서 마약을 투약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1심에서 집행유예를 받은 정석원(34)이 항소심 법정에서 반성한다며 선처를 부탁했다.

'마약 혐의' 정석원, 항소심서 선처 호소..'많은 사람을 도와주고 살겠다'
사진=서울경제스타DB

정석원은 오늘(19일) 서울고법 형사4부(조용현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항소심 공판에서 “앞으로 가정에 충실하고 반성하면서 많은 사람을 도와주고 살겠다”며 말했다.

정씨는 2018년 2월 초, 호주 멜버른의 한 클럽에서 고등학교 동창인 한국계 호주인 등과 함께 필로폰과 코카인을 투약함 혐의로 같은 달 8일 경찰에 긴급체포됐다.

한편, 오는 8월 30일 오전에 항소심 선고가 열린다.

/김주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