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현대차노조, 임단협 교섭 결렬 선언…또 파업수순

  • 울산=장지승 기자
  • 2019-07-19 17:41:04
  • 시황
현대자동차 노조가 교섭 결렬 선언을 하며 파업 절차를 밟기로 했다.

현대차 노조는 19일 울산공장 본관 아반떼룸에서 열린 16차 교섭에서 결렬을 선언했다. 회사는 지난 18일 15차 교섭에서 상여금 750% 가운데 600%를 월할지급하자고 제안했으나 노조는 통상임금 소급분과 연계해 논의하자며 거부했다. 노조는 22일 중앙노동위원회에 노동쟁의 조정을 신청하고 23~24일 임시 대의원대회를 열어 쟁의 발생을 결의할 계획이다. 이어 노조는 29~30일 전체 조합원 대상 파업 찬반투표를 할 예정이다. 현대차의 여름 집단 휴가가 8월5~9일인 점을 고려하면 8월12일께 파업에 돌입할 수 있다.

회사는 “경영 위기가 심화하는 상황에서 더 깊은 논의가 필요한데도 노조가 결렬을 선언해 유감”이라며 “이른 시일 내 협상을 마무리해 미래 대응에 노사가 힘을 모아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노조는 올해 임금 12만3,526원(호봉승급분 제외) 인상과 당기 순이익 30% 성과급 지급 요구를 하고 있다. 또 정년을 현재 만 60세에서 국민연금법에 따른 노령연금 수령개시일이 도래하는 해의 전년도로 바꾸고 상여금을 통상임금에 적용하는 것을 요구안에 담았다. 일방적 납품단가 인하 근절, 최저임금 미달 부품사에 납품 중단 요구 등은 사회 양극화 해소를 위한 특별요구로 넣었다. /울산=장지승기자 jj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