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영공 침범' 증거 전했지만..러 "본국서 확인" 되풀이

■ 한러 국장급 실무 협의
러 '한국이 되레 위협' 주장에
국방부, 레이더 항적 등 전달

국방부, 러시아, 독도, 영공 침범

'영공 침범' 증거 전했지만..러 '본국서 확인' 되풀이
니콜라이 마르첸코(왼쪽 두번째) 주한 러시아 공군 무관과 세르게이 발라지기토프 해군 무관이 25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러시아 영공 침범 관련 국장급 실무회의를 마친 뒤 청사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국방부가 25일 열린 한러 국장급 실무협의에서 러시아 군용기의 독도 영공 침범을 입증할 증거자료를 러시아 측에 전달했다. 하지만 러시아 측은 “자료를 본국에 전달하겠다”는 원론적인 입장만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는 러시아 군용기의 독도 영공 침범에 대한 한러 국장급 실무협의를 이날 서울 국방부 청사에서 개최했다. 양국 실무협의에는 이원익 국방부 국제정책관과 주한 러시아 무관부 무관대리인 니콜라이 마르첸코 공군 대령 등이 참석했다. 이날 회의에서 국방부는 지난 23일 독도 인근 영공을 침범한 러시아 A-50 조기경보통제기를 군 레이더로 포착한 항적 자료 등 입증자료를 러시아 측에 전달했다. 이에 주한 러시아 무관은 “한국이 제시한 자료를 본국에 전달하겠다. 본국에서 자료를 확인할 것”이라는 반응만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 측은 “실무협의에서 러시아 군용기의 우리 영공 침범 사실을 확인해주는 증거자료를 제공하는 한편 관련 내용도 상세히 설명했다”며 “러시아 측은 해당 자료를 진행 중인 조사에 적극 참고할 수 있도록 러시아 국방부에 즉시 송부하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앞서 러시아 정부는 전날 주러시아 한국 무관부를 통해 자국 군용기가 한국 영공을 침범하지 않았다는 내용의 공식 전문을 우리 정부에 보내왔다. 이 전문에서 러시아는 오히려 한국 조종사들이 자국 군용기의 비행항로를 방해하고 안전을 위협했다고 주장했다. 주한 러시아대사관도 24일 트위터 공식 계정에 올린 글에서 자국 군용기의 한국 영공 침범 사실을 인정한 바 없다고 밝혔다.
/안현덕기자 alway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