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대한항공, 인천공항 인근에 운영센터

360억 투입...2022년 4월 오픈

  • 이재용 기자
  • 2019-07-29 11:34:18
  • 기업
대한항공, 인천공항 인근에 운영센터
대한항공 인천공항 터미널2 ‘인천운영센터’ 조감도. /사진제공=대한항공

대한항공은 약 360억원을 들여 인천국제공항 터미널2 인근 부지에 첨단 ‘인천운영센터(IOC)’를 짓는다고 29일 밝혔다.

인천국제공항 터미널2 인근 국제업무 2지구에 들어서는 IOC는 7,230㎡ 면적에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다.

대한항공이 IOC를 신축하는 것은 운항·객실 승무원 브리핑 업무의 효율성을 높이고 이동 거리를 단축해 승무원들의 편의를 높이기 위해서다.

현재 대한항공은 운항·객실 승무원 브리핑을 위해 터미널2 내 인천여객서비스지점 브리핑실과 터미널1 인근 업무단지에 위치한 인하국제의료센터 IOC를 사용하고 있지만 공간이 협소하거나 터미널2까지 이동 거리가 멀어 불편함이 있었다.

새 IOC는 터미널2까지의 거리가 2.4㎞로 셔틀버스를 타면 5분 안에 도착할 수 있다. 이는 현재 인하국제의료센터 IOC에서 터미널2까지의 이동 거리 15.4㎞, 소요 시간 20분 대비 크게 줄어든 것으로 운항·객실승무원의 편의가 대폭 향상될 것으로 전망된다.

사업비 360억원가량이 투입될 새 IOC는 건축면적 4,315㎡, 연면적 1만4,834㎡ 규모로 지어진다. 새 IOC는 승무원들의 편의를 위해 식당·은행·편의점 등의 시설을 갖추게 되며 휴게실과 함께 건물 옥상에는 정원도 조성할 예정이다.

대한항공은 내년 6월까지 건축허가 승인 및 설계 절차를 완료하고 내년 9월 착공에 들어가 오는 2022년 4월 새 IOC를 오픈할 계획이다.

한편 대한항공은 조직문화 개선을 위해 직원 편의, 복지 향상, 쾌적한 근무 환경 조성 등 다양한 부문에서 변화를 꾀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지난 5월부터 연중 상시 넥타이를 매지 않는 ‘노타이’ 근무를 하고 있으며 자녀가 초등학교에 진학하는 직원에게는 학용품 선물세트를 증정하고 있다. 최근에는 오전11시30분부터 오후1시30분 사이에 개인 선호와 근무 패턴에 맞게 1시간 동안 점심시간을 갖는 ‘점심시간 자율 선택제’를 실시하고 있다. 또 대한항공은 사전 임직원 선호도 조사를 통해 최신형 의자로 교체하는 작업을 전사적으로 진행하고 있으며 오후5시30분 정시 퇴근 안내방송과 함께 퇴근을 알리는 팝업 메시지를 PC에 표출하고 있다. /이재용기자 jyle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