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인물·화제

[백브리핑] 英 에든버러 축제 참가자, 유로화 출연료 지급 요구

  • 손철 기자
  • 2019-08-05 17:29:19
  • 인물·화제
영국 스코틀랜드의 세계적 공연예술 축제인 에든버러 국제 페스티벌이 최근 막을 올린 가운데 축제 참가자들이 출연료를 파운드화가 아닌 유로화로 지급할 것을 요구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지난 2015년부터 에든버러 페스티벌을 지휘해온 퍼거스 라인한 감독은 가디언에 “올해 많은 연기자가 출연료를 파운드화로 받는 것을 거부했다”고 밝혔다. 최근 파운드화 가치가 급락하자 불안감에 휩싸인 축제 참가자들이 유로화 지급을 요구하고 나섰다는 것이다. 파운드·달러 환율은 지난달 30일 한때 1.2120달러까지 하락해 28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으며 파운드·유로 환율 역시 1.0881유로로 떨어졌다.

2일부터 3주간의 일정으로 진행되고 있는 에든버러 페스티벌에는 세계 40개국에서 2,600여명의 예술가들이 참가해 293개의 공연작품을 선보인다.

■ ‘파운드화 퇴짜’ 이유는

‘노딜’ 우려에 파운드 가치 뚝

브렉시트 위기, 행사마저 덮쳐

향후 다른 축제도 타격 불가피

페스티벌 참가자들이 파운드화를 거부하는 것은 지난달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취임한 후 영국이 합의 없이 유럽연합(EU)을 탈퇴하는 ‘노딜 브렉시트’ 가능성이 고조되고 있기 때문이다. 라인한 감독은 “통화가치가 약해도 안정적이면 사람들은 크게 개의치 않지만 환율이 불안정할 때면 안정을 원한다”고 말했다.

일단 에든버러 페스티벌 주최 측은 브렉시트의 불확실성으로 환율 변동성이 커질 것에 대비해 출연료 예산 100만파운드를 환헤지해놓아 축제 개최에는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브렉시트의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페스티벌의 세계적 명성도 적잖이 흔들릴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라인한 감독은 “(브렉시트로) 축제가 어떻게 나아갈지에 대한 논의와 계획이 영원히 중단된 것 같다”며 “추가 비용이 축제의 잠재력을 크게 훼손하고 있다”고 하소연했다.

가디언은 노딜 브렉시트 가능성에 또 다른 축제인 에든버러 프린지 페스티벌이 미국 서커스 업체로부터 유치한 2,500만달러의 투자도 물거품이 됐다고 전했다. /손철기자 runiro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