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건설업계

한화건설,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 '순항'

10만가구 중 2만4,000가구 준공
건설공사 38%·기반시설 19% 진척

한화건설, 이라크, 비스마야

한화건설,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 '순항'

한화건설이 짓는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 건설 현장에 2만 4,000여 가구 규모의 주택이 준공됐다. 한화건설은 이라크 바그다드 비스마야 지역에서 한국형 신도시를 건설하는 ‘비스마야 신도시 건설공사’ 현장의 최근 항공사진을 공개하고 신도시 건설공사가 약 38%, 사회기반기설 공사가 약 19% 진행됐다고 6일 밝혔다.

비스마야 프로젝트는 이라크 전후 복구 사업의 일환으로 이라크 수도인 바그다드에서 동남쪽으로 10km 떨어진 비스마야 지역에 신도시를 건설하는 공사다. 한화건설은 2012년 신도시 건설 공사, 2015년 사회기반시설 공사를 수주했다.

이 사업을 통해 비스마야 신도시에는 60만 여명이 거주할 수 있는 10만 80가구의 주택과 도로, 상하수도, 교육시설, 병원, 경찰서 등의 사회기반시설이 조성된다. 대규모 건설사업으로 전체 계약금액은 101억 달러(약 11조원) 규모에 달한다./이주원기자 jwoonmai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