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인물·화제

총기난사로 부모 잃은 아기 만난 트럼프, 엄지 치켜들어 논란

SNS 중심으로 비난 고조..아기 삼촌은 "트럼프 방문으로 위로받아"

  • 한동훈 기자
  • 2019-08-10 13:47:39
  • 인물·화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텍사스주 엘패소 총기난사 사건으로 부모를 잃은 아기 곁에서 엄지손가락을 세우는 제스처를 취해 논란이 일고 있다.

9일(현지시간) CNN 방송 등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의 부인 멜라니아 여사는 전날 트위터에서 “어제(7일) 오하이오 데이턴과 텍사스 엘패소에서 놀라운 사람들을 많이 만났다”며 당시 찍은 사진들을 공개했다.

지난 주말 데이턴과 엘패소에선 총기난사 사건이 연이어 발생해 최소 31명이 숨졌고, 트럼프 대통령과 멜라니아 여사는 현지를 찾아 피해자들을 위로했다.

문제는 엘패소 대학병원에서 찍은 사진이었다. 사진 속에서 멜라니아 여사는 생후 2개월 아기를 안고 있었다. 이름은 폴로 이번 사건으로 부모를 잃은 아이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곁에서 웃는 얼굴로 엄지를 세웠다.

이 모습을 놓고 부적절한 행동이라는 비난이 소셜미디어(SNS)를 중심으로 빗발쳤다. 트럼프 대통령이 피해자들의 슬픔에 공감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사건의 심각성에 걸맞은 태도를 보이라는 비판이 나왔다.

민주당 전략가인 그레그 피넬로는 트위터에 아기가 트럼프 대통령의 사진 촬영에 소품으로 쓰이고 있다고 비난했다.

피넬로는 민주당 유색인종 여성의원 4인방에게 “너희 나라로 돌아가라”고 목청을 높이는 등 인종차별적 막말을 쏟아낸 트럼프 대통령도 백인우월주의 색채가 짙은 총격 참사에 일부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다만 폴의 삼촌인 티토 안촌도는 “우리 가족의 비극을 정치화하지 말라”면서 트럼프 대통령을 두둔했다.

트럼프 지지자라는 그는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기 위해 폴을 병원으로 데려간 것은 자신이고, 트럼프 대통령의 방문으로 상당한 위로를 받았다”고 전했다.

/전희윤기자 heeyoun@sedaily.com

총기난사로 부모 잃은 아기 만난 트럼프, 엄지 치켜들어 논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7일(현지시간) 텍사스주 엘패소 총기난사 사건으로 부모를 잃은 아기를 안은 부인 멜라니아 여사 곁에서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우는 제스처를 취하고 있다. 왼쪽은 폴의 삼촌 티토 안촌도./사진=연합뉴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