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단독]한국원자력의학원, 거래업체 금품수수·향응접대 의혹…檢 수사착수

중앙창고 관리하며 거래업체에 금품·향응 요구
물건 주문했다 반품해 대금 2천만원 챙기기도
의학원, 적발 직원 횡령·뇌물수수 등 혐의 고발

  • 오지현 기자
  • 2019-08-12 11:00:53
  • 사회일반
[단독]한국원자력의학원, 거래업체 금품수수·향응접대 의혹…檢 수사착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기관인 한국원자력의학원 직원이 거래업체에 금품과 향응 접대를 요구하다 내부감사를 통해 적발됐다. 이 직원은 물품을 반품하고 대금을 착복하는 방식으로 수천만원을 빼돌렸다. 검찰은 고발을 접수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서부지검 식품의약조사부(부장검사 이동수)는 6월27일 한국원자력의학원 직원 A씨와 업체 관계자, 퇴사자 등 7명에 대한 고발을 접수하고, 이들에 대해 업무상 횡령, 뇌물수수, 업무방해 등 혐의로 수사에 착수했다고 12일 밝혔다. 한국원자력의학원은 정부로부터 올해 약 783억원의 직·간접 예산을 지원받은 국가기관으로 암 치료 등 방사선의 의학적 이용을 연구한다.

수사대상에 포함된 한국원자력의학원 직원 A씨는 2017년 3월부터 중앙창고 물품 관리업무 담당으로 보임됐다. A씨는 저장물품을 납품하는 업체에 롱 니들, 멸균백, 비닐봉투 등을 환불한 다음 돌려받은 대금을 착복하는 방식으로 6개 업체로부터 약 2,000만원을 횡령했다. A씨의 행태는 지난 4월 감사가 시작되자 납품업체들에 연락해 “물품을 다시 보내달라”고 요청했다가 적발됐다.

이에 더해 A씨는 거래업체에게 물건과 저녁식사 등 향응도 요구했다. 감사결과에 따르면 A씨는 “블루투스 이어폰 2종을 달라”고 말해 이를 받아 챙겼으며, 고가의 저녁식사와 향응도 제공받았다. 물품을 관리하는 과정에서 전산기록을 조작하기까지 했다.

A씨 외의 직원 2인도 2017년부터 수백만원 상당의 물품을 1년여에 걸쳐 허위청구했지만 상사들이 이를 인지하지 못하는 등 기관 내 전산관리와 사후 감독이 총체적으로 부실했다는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한국원자력의학원의 중앙창고는 2010년부터 9년간 200억원이 넘는 물품을 구입한 중소기업급 대형부서다.

한국원자력의학원 관계자는 “지난해 감사를 강화하는 시책이 시행된 이후 내부 비위사실이 적발됐다”며 “문제 직원과 관계자들을 고발조치하고, 물품과 향응을 제공한 기업들도 추려 수사를 의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식품의약분야 중점청인 서울서부지검은 이들에 대한 수사에 착수한 상태다.
/오지현기자 ohj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