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법원, '손혜원 목포 부동산' 몰수보전 청구 인용

조카 명의로 취득한 물건만 해당

법원, '손혜원 목포 부동산' 몰수보전 청구 인용
손혜원 무소속 의원이 지난 7월17일 열린 국회 보건복지위 전체회의에서 회의를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손혜원 무소속 의원이 소유한 전남 목포시 부동산에 대한 검찰의 몰수보전 청구가 법원에 의해 일부 받아들여졌다. 행정 착오로 청구가 한번 기각된 후 검찰의 항고 끝에 나온 결정이다.

서울남부지법 형사1부(이대연 부장판사)는 13일 “손 의원은 매매·증여·전세권·저당권·임차권의 설정과 기타 일체의 처분행위를 해서는 안 된다”고 검찰의 항고를 인용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인 손 의원이 조카 명의로 취득한 부동산은 몰수해야 할 재산에 해당한다고 판단할 상당한 이유가 있다”고 판시했다. 다만 법원은 손 의원이 재단법인 크로스포인트문화재단과 주식회사 크로스포인트인터내셔널 명의로 취득한 부동산의 몰수보전 청구에 대해서는 기각했다.

앞서 서울남부지검은 손 의원이 2017년 6월부터 올 1월까지 취득한 목포시 근대역사문화공간 내 토지 26필지와 건물 21채에 대해 몰수보전을 청구했지만 이달 초 기각되자 즉각 항고했다. 당시 검찰이 제출한 몰수보전 청구서와 사건 기록 등이 행정 착오로 재판부에 전달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이희조기자 lov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