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오피니언  >  피플

혼다 전 美하원 의원 "위안부 문제, 美 침묵 책임도 있다"

美 정치권이 나서야

혼다 전 美하원 의원 '위안부 문제, 美 침묵 책임도 있다'
마이크 혼다 전 미국 하원의원./연합뉴스

지난 2007년 미국 하원 ‘위안부’ 결의안 통과를 주도한 마이크 혼다(사진) 전 미국 하원의원이 위안부 해결을 위해 미국 정치권이 나설 것을 촉구했다.

혼다 전 의원은 13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 국제심포지엄에서 2007년 결의안 통과와 관련해 “당시 일본은 이 문제를 제기하지 못하게 하려고 많은 힘을 썼다. 미국 공화당도 일본 정부와 긴밀한 관계가 있어 수면 위로 문제가 떠오르기를 원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미국은 그간 침묵하며 일본 정부에 적극적으로 사죄를 요구하지 않은 책임이 있다”며 “일본이 전 세계 위안부 피해자에게 사죄할 수 있도록 미국이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지적했다.

혼다 전 의원은 특히 “특히 미국의 정치인이 자신의 책임을 이해하고 정치적인 부문에서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며 미국 정치인들을 설득하려면 제대로 된 정보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변재현기자 humblenes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