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경제단체

박용만 회장 “국회 바라보는 젊은 창업가들 1년째 희망고문”

박용만 회장 “국회 바라보는 젊은 창업가들 1년째 희망고문”
박용만(왼쪽)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1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병욱 의원을 만나 청년벤처 규제개혁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제공=김병욱 의원실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13일 “젊은 창업가들이 희망고문 속에 국회를 지켜보며 1년째 애태우고 있다”며 국회에 청년 스타트업 규제 완화를 호소했다. 박 회장이 국회를 찾은 것은 20대 국회 들어 14번째다.

박 회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간사인 김종석·유동수 의원과 정무위 소속 김병욱·지상욱 의원 등을 만나 국회에 계류된 개인간거래(P2P) 금융 제정안과 보험업법 개정안 통과를 촉구했다. 청년 스타트업 최고경영자(CEO)인 김성준 렌딧 대표, 이효진 8퍼센트 대표, 류준우 보맵 대표 등이 박 회장의 방문에 동행했다.

박 회장은 이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젊은 친구들의 사업은 비즈니스 모델도 괜찮고 사회에 긍정적 역할도 있지만 관련 법이 미비해서 사업을 제대로 키울 수가 없었다”며 “젊은이들은 사업에 몰두해야 할 시간을 정부·국회에 찾아가 호소하고 설명하고 다니는 데 쓰는 것 같아 돕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관련 법안은 여야 간 이견도 없었지만 젊은이들은 그때부터 1년 가까이 희망고문에 시달려야 했다”면서 “본회의 통과까지 네 개의 관문을 지나는 동안 언제라도 국회가 파행에 들어가면 모든 것이 올스톱”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박 회장은 “심지어 예상보다 지체된 법안 때문에 이제 사업 자체가 위태로워지고 있다”면서 “젊은이들은 ‘왜 저래야 하나’ 잘 이해가 안 가는 어른들의 이유로 인해 꿈이 스러져가고 있다”고 안타까워했다.

그는 “보다못해 돕겠다고 나서 젊은 사업가들과 같이 국회 안을 땀 흘리며 돌아다니며 이 방 저 방 호소하고 다니지만 나와 내 직원들이 하는 노력에도 한계가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젊은이들에게 ‘미안해, 이번에는 꼭 되도록 해볼 테니 끝까지 해보자’는 말 밖에 할 수 없는 어른임이 참으로 부끄럽다”고 덧붙였다.
/박효정기자 j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