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증권시황
뮤지컬 '맘마미아!' 한국 뮤지컬 사상 최단기 200만 돌파 눈앞




뮤지컬 ‘맘마미아!’가 한국 뮤지컬 사상 최단기에 200만 관객을 돌파한다.

13일 신시컴퍼니에 따르면 ‘맘마미아!’는 오는 20~22일 중 누적관객 200만 명을 기록할 예정이다. 현재까지 국내에서 200만 관객을 돌파한 작품은 ‘캣츠’가 유일했다.

‘맘마미아!’는 지난 2004년 1월 17일 예술의전당에서 초연됐으며, 현재까지 15년간 1,659회 공연을 이어왔다. 그 동안 1,600여명의 스태프와 350여 명의 배우 그리고 200만 관객이 이 작품과 함께했다.

‘맘마미아!’가 최단 기간에 최다 관객을 동원할 수 있었던 이유로는 전 세대가 공감할 수 있는 콘텐츠라는 점이 꼽힌다. 중·장년층의 노스텔지어를 불러일으키는 ‘아바의 음악’이 남녀노소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에 절묘하게 어우러진 것이다. 여기에 여주인공 도나와 소피라는 주체적인 삶을 사는 여성 역시 최근 트렌드를 정확하게 관통하다.



200만 관객 돌파를 앞두고 박명성 신시컴퍼니 프로듀서를 비롯한 배우들오 소감을 전했다. 박 프로듀서는 “작품의 퀄리티를 유지하기 위해선 배우 스태프 간의 탄탄한 앙상블이 이루어져야 한다”며 “무엇보다 프로듀서로서 스타 캐스팅이 아닌 전문 배우 중심으로 브랜드를 유지해 왔다는 것에 큰 의미를 두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기본에 충실한 작품을 만들어가겠습니다”고 전했다. 도나 역의 최정원은 “‘맘마미아!’는 정말 행복한 작품”이라며 “객석에서 전해오는 환호와 함성을 보면 제가 객석에 있고 관객분들이 무대에 계시는 거 같은 느낌이 든다”고 전했다.

신시컴퍼니는 200만 관객 돌파가 예상되는 오는 20~22일 특별한 이벤트를 마련했다. 신시컴퍼니는 200만 번째 관객 돌파 당일, 관객들 중 추첨을 통해 200만원 상당의 여행 상품권 등 경품을 제공한다. 또 야광봉을 흔들며 배우들과 함께 노래를 부를 수 있는 싱어롱 커튼콜 데이를 진행한다. 마지막으로 이벤트 기간 내 공연을 관람하고 인증샷을 찍어 SNS에 올리면 추첨을 통해 ‘그리스 보물전’ 티켓을 증정한다.

한편 ‘맘마미아!’는 9월 14일까지 LG아트센터에서 공연되며, 그 후로 목포, 광주, 천안, 부산, 대전, 여수, 대구 등 지방 투어 공연을 앞두고 있다.

/연승기자 yeonvic@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2 17:34:53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