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오피니언  >  피플

故 윤한덕 센터장 국가유공자 됐다

"응급의료정책 발전 기여"

故 윤한덕 센터장 국가유공자 됐다
故 윤한덕 센터장

올해 설 연휴 근무 중 순직한 고(故) 윤한덕(사진)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이 국가유공자로 지정됐다.

보건복지부는 13일 국무회의에서 업무수행 중 심정지로 사망한 윤 센터장을 ‘국가사회발전 특별공로순직자’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고인은 응급환자에게 적시에 적정한 치료를 받을 수 있는 응급의료체계 기틀을 마련하는 등 응급의료정책 발전에 이바지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국가사회발전 특별공로순직자는 국가사회 발전에 현저한 공이 있는 사람 중 그 공로와 관련돼 순직한 사람에게 주어지며 지난 1983년 대통령 미얀마 공식 방문 중 아웅산 묘소 폭발물 사고 때 순국한 외교사절 수행원 이후 이번이 두 번째다.

윤 센터장은 설 연휴인 2월4일 국립중앙의료원 응급의료센터장 사무실에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고인은 생전 일주일에 5∼6일을 귀가하지 않은 채 사무실 간이침대에서 쪽잠을 자며 근무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인은 전남대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2002년 보건복지부 서기관을 시작으로 2012년부터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을 맡아오면서 응급의료전용헬기(닥터헬기) 도입, 권역외상센터 출범, 국가응급의료진료망(NEDIS) 도입, 응급의료기관 평가제도 및 응급의료 재난대응체계 구축 등 국내 응급의료체계 개선에 크게 기여했다. /이지성기자 engin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