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최루액에 곤봉까지' 홍콩 공항 점거한 시위대와 경찰 난투극

홍콩 공항, 송환법, 시위

'최루액에 곤봉까지' 홍콩 공항 점거한 시위대와 경찰 난투극
반정부 시위자들로 메워진 홍콩 국제공항에서 13일 출국장 안으로 들어가려는 한 관광객이 공항 직원에게 여행용 가방을 부탁하며 도움을 받고 있다./AFP=연합뉴스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에 반대하는 홍콩 시위대가 지난 12일부터 이틀째 홍콩국제공항을 점거하고 있는 가운데 시위대와 경찰의 물리적인 충돌도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약 200편의 항공편이 취소되고 체크인 업무가 중단된 상태다. 다만 홍콩국제공항으로 들어오는 항공편의 착륙만 허용하고 있다.

14일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지난 13일 홍콩국제공항에 투입된 경찰들이 시위대를 해산시키기 위해 이들에게 최루액 스프레이를 쏘거나 곤봉을 휘둘렀다.

'최루액에 곤봉까지' 홍콩 공항 점거한 시위대와 경찰 난투극
지난 13일 홍콩국제공항에 모인 시위대가 공항 기물을 이용해 공항 터미널 입구를 막고 있다./연합뉴스

이에 시위대가 격렬히 저항했고 이 과정에서 양측 간 난투극이 벌어져 부상자가 발생했다. 목격자들은 시위대가 여러 대의 경찰차를 봉쇄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외신들은 홍콩의 상황을 생중계하며 홍콩 시위 사태가 ‘블랙 스완’으로 발전할 가능성에 대해 주목했다. ‘블랙 스완’은 일단 발생하면 세상에 엄청난 영향을 끼치는 사건을 뜻하는 용어로 외신들은 홍콩 시위 사태가 경제에까지 타격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를 내놨다.

이틀째 벌어지는 시위대의 홍콩국제공항 점거는 지난 11일 송환법 반대 시위에 참여한 여성이 경찰이 쏜 빈백건(bean bag gun·알갱이가 든 주머니탄)에 맞아 오른쪽 눈이 실명 위기에 처한 데 대한 항의 시위이다.

시위대가 홍콩국제공항에서 시위를 벌인 것은 전 세계를 오가는 여행객들에게 송환법 반대 시위를 알리고, 아시아의 ‘항공 허브’에서 시위를 벌여 그 파급력을 높이기 위한 홍보 전략으로 해석된다.

홍콩시위대는 시위 장기화 조짐을 보이고 있다. SNS 등에는 “당분간 홍콩에 오지 마십시오”라는 내용의 유인물이 각국 언어로 작성돼 유포되고 있다. 또 홍콩 시위대가 즐겨 찾는 온라인 포럼 ‘LIHKG’에서는 송환법 반대 시위 홍보를 위한 온라인 모금이 벌어졌다.
/정가람기자 garam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