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일본의 끔찍한 악행 다신 없어야"

말레이 갑부 쿠옥 인터뷰서
일제 강점기시절 만행 증언

  • 박현욱 기자
  • 2019-08-19 17:41:27
  • 시황
'일본의 끔찍한 악행 다신 없어야'

“일본의 끔찍한 악행은 다시는 없어야 합니다.”

샹그릴라호텔 체인 등을 소유한 말레이시아 갑부 로버트 쿠옥(95·사진)이 지난 16일 일본 아사히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말레이시아의 일제강점기 시절 일본의 만행을 증언했다. 쿠옥씨는 설탕정제업을 비롯한 부동산·농장·호텔·물류 등 다방면의 사업에서 부를 일궈 올해 3월 포브스 추산으로 128억달러(약 15조5,000억원)의 재산을 소유하고 있다.

“젊은 세대가 역사를 알았으면 좋겠다”며 입을 연 쿠옥씨는 자신이 살았던 조호르바루에서 50㎞ 떨어진 ‘울루티람’이라는 마을에서 일본인들이 유라시아인들을 학살했다고 말했다. 그는 “일본이 침략한 뒤 유라시아인 80∼90명이 가톨릭성당이 있는 울루티람 마을로 피신했다”며 “어느 날 일본군이 유라시아 소녀들을 만져 항의했더니 며칠 뒤 일본군들이 몰려와 모두 죽였다”고 말했다. 이어 “내 학교 선생님을 포함해 내가 알고 있던 15∼20명이 한꺼번에 죽임을 당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일제강점기에 많은 살인이 자행됐다며 조호르바루의 중국학교에 같이 다녔던 반 친구들도 살해됐다고 말했다.

쿠옥씨는 ‘말레이시아는 영국의 식민지배에서 해방해준 일본에 감사해야 한다고 말하는 일본인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믿고 싶어하는 것을 바꿀 수 없기에 할 말이 없다”고 답한 후 “나는 일본 기업과 함께 일했고 일본의 친구다. 하지만 동시에 그들이 멍청한 행동을 반복하지 않고 이런 끔찍한 악행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강조했다.
/전희윤기자 heeyou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