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美 국무부, 미국인 북한 여행금지 1년 추가 연장

2017년 첫 조치 후 2번째 연장
북미협상 앞두고 압박 지속

美 국무부, 미국인 북한 여행금지 1년 추가 연장
마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정부가 미국인의 북한 여행금지 조치를 1년 더 연장한다. 북미 실무 협상재개를 앞둔 상황에서도 미국이 대북 압박을 지속하는 것이다.

AP통신에 따르면 미 국무부는 19일(현지시간) 미국인의 북한 여행금지 조치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에 의해 취소되지 않는 한 내년 8월 31일까지 유지된다고 밝혔다.

미국 정부는 북한에 17개월 동안 억류됐다가 혼수상태로 귀환한 뒤 숨진 오토 웜비어 사건을 계기로 2017년 9월1일부로 북한 여행금지 조치를 내린 바 있다. 지난해 이를 1년 연장했다. 국무부는 “북한을 여행하는 미 국민들에게 체포와 장기 구금의 심각한 위험이 계속 존재한다는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이 조치는 구호 요원이나 언론인과 같은 특정 범주의 미국 시민이 북한으로의 1회 여행에 유효한 특별 여권을 발급받는 것은 허용한다고 AP는 설명했다.

이와 별도로 북미 실무협상의 미국 측 대표인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 특별대표가 20∼22일 우리나라를 방문한다. 20일은 한미가 열흘간 일정으로 진행한 연합지휘소 본훈련이 끝나는 날이기 때문에 이를 계기로 북미 실무협상 재개가 이뤄질지 주목된다.
/뉴욕=김영필특파원 susop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