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민주당 "김진태, 조국 선친 묘소까지 공개..비상식 극치·패륜"

금도를 벗어난 비상식 극치
가족에게 깊은 상처..참담

김진태, 자유한국당. 5·18, 광주, 광주민주화운동, 조국, 선친묘소

민주당 '김진태, 조국 선친 묘소까지 공개..비상식 극치·패륜'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20일 국회 의원회관 자신의 사무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부친 묘비 사진을 공개하고 있다. /사진제공=김진태 의원실

더불어민주당이 20일 자유한국당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정치공세가 금도를 벗어나고 있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이날 김진태 한국당 의원은 국회 의원회관 자신의 사무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조국 부친 묘지) 비석을 확인해보니 ‘며느리 조○○’이라는 이름이 그대로 적혀 있었다”며 조 후보자의 가족 실명이 적힌 선친 묘소 사진을 공개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조 후보자 부친 묘비에 이혼한 동생 전처 조모 씨의 이름이 새겨져 있다며 위장이혼 의혹을 재차 제기했다. 이혼한 지 4년이나 된 전처 이름을 부친 묘비에 그대로 적은 게 위장이혼의 증거라는 주장이다.

이에 국회 법사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송기헌 의원은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정치에는 최소한의 금도가 있어야 하는데”라고 지적했다. 송 의원은 “오늘 자유한국당 모 의원님이 돌아가신 후보자 선친의 묘소까지 찾아가 사진을 찍어 비석에 새겨진 손자의 이름까지 모두 공개했다”며 “금도를 벗어난 비상식으로 극치로서 패륜적이다.어떻게 이렇게까지 할 수 있을까”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춘숙 민주당 원내대변인도 현안 브리핑을 통해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돌아가신 조 후보자 선친의 묘소까지 찾아가 사진을 찍어 비석에 새겨진 손자의 이름까지 모두 공개하였다”며 “이는 금도를 벗어난 비상식의 극치로 후보자 가족들에게 깊은 상처를 주는 것으로 참담함을 금할 수 없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조 후보자 측도 “자녀, 미성년자에 대해 특히 사생활 보호를 해 주시기를 간곡히 요청드린다”며 “오늘 모 국회의원님이 후보자 선친의 묘소까지 찾아가 사진을 찍어, 비석에 새겨진 손자 손녀 등의 이름까지 모두 공개했다”면서 자제를 촉구했다.
/송종호기자 joist1894@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