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日외무상 "韓에 국제법 위반 시정 요구"

韓 강제징용 배상 판결 관련해
"국제법 위반" 주장 반복
"지소미아 유지해야" 뜻 밝히기도

  • 전희윤 기자
  • 2019-08-21 17:21:30
  • 정치·사회
日외무상 '韓에 국제법 위반 시정 요구'
21일 오전 중국 베이징 구베이수이전에서 ‘제9차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가 열린 가운데 강경화(왼쪽) 외교부 장관과 왕이(가운데)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회담을 마친 뒤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베이징=연합뉴스

21일 중국 베이징에서 한중일 외교장관 회담이 진행된 가운데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강제징용 배상판결 문제를 놓고 한국에 국제법 위반 상황을 조속히 시정할 것을 거듭 요구했다.

NHK에 따르면 이날 고노 외무상은 약 40분간 진행된 강경화 장관과의 회담 뒤에 이같이 밝혔다. 그는 회담 후 기자들에게 “외교 당국간에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인식은 이전부터 공유했고 해결을 위해 전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고노 외무상은 또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가 유지되길 바란다는 뜻도 밝혔다. 지소미아는 오는 24일까지 한일 양국 중 어느 쪽이 거부 의사를 밝히지 않으면 자동적으로 1년 연장되는데, 일본의 경제보복에 맞서는 카드로 지소미아를 폐기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 한국 정부는 연장 여부를 고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고노 외무상은 이 문제와 관련해 강 장관과 대화를 나눴다고 말했지만 자세한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고노 외무상은 또 한국과 중국에 일본산 식품 수입 제한을 폐기할 것을 촉구했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전했다. 지난 2011년 후쿠시마 원전 폭발 이후 한국 정부는 일본산 8개 현의 수산물과 14개 현의 27개 농산물 품목에 대해 수입을 금지하고 있다. 여기에 식약처는 일본산 17개 품목의 식품에 대한 안전검사를 2배로 강화한다고 이날 밝혔다.

/전희윤기자 heeyou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