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증권시황
美텍사스 총격범 범행직전 해고 당했다

범행 직전 당일 다니던 회사서 해고 통보

경찰, 추돌 후 에이터와 총격전 끝에 사살





지난달 31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 서부 미들랜드와 오데사 사이 고속도로에서 무차별로 총기를 난사해 29명의 사상자를 낸 총격범 세스 에이터(36)가 범행 전 근무하던 회사에서 해고당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2일 NYT에 따르면 용의자 에이터는 범행을 저지르던 당일 아침 자신이 근무하던 트럭회사에서 해고 통지를 받았다. 에이터는 해고 통보를 받은 지 겨우 몇 시간 후에 범행을 가했다.

오데사 경찰서 마이클 거키 서장은 “용의자가 사살된 상황에서 현재로서는 정확한 범행 동기를 단정하기 어렵다”라고 밝혔다. 미 연방수사국(FBI) 현지 책임자 크리스토퍼 콤은 “총 15군데 범행 현장을 조사한 결과 총격범이 국내외 테러리즘과 연계된 증거는 보이지 않는다”라고 전했다.



에이터는 오후 자신의 차를 몰고 가다 경찰의 검문의 요구를 받자 이를 거부한 뒤 순찰차를 향해 총을 쏘고 도주했다. 경찰은 “이후 그는 자신이 몰던 차를 버리고 근처에 정차해 있던 미 연방우체국(USPS) 우편배달용 밴을 빼앗은 후 공격용 자동소총의 일종인 AR스타일 총기를 무차별로 난사했다“며 ”에이타는 혼잡한 교차로와 쇼핑플라자 등을 지나며 만나는 차량 운전자와 행인 등을 대상으로 범행했다”며 당시 상황을 묘사했다. 그러면서 “오데사 시너지 극장 주변에서 용의자가 탄 차량을 들이받아 멈춰 세운 후 에이터와 총격전 끝에 그를 사살했다”고 설명했다.

AP통신은 2001년 에이터가 무단침입 등 경범죄로 처벌받은 전과가 있으나 이 같은 이유로 총기 구매가 차단되지는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정아임인턴기자 star454941@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미디어센터 정아임 기자 star454941@sedaily.com
주요 뉴스
2020.06.01 22:08:26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