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분양·청약

내년 ‘45조원’ ...역대급 토지보상금 풀린다

내년 ‘45조원’ ...역대급 토지보상금 풀린다

정부의 공공주택지구가 대거 토지보상을 시작하면서 연말까지 수도권에서 7조원에 육박하는 토지보상금이 풀릴 전망이다. 내년에도 45조원 규모의 역대급 보상금이 예측되는 가운데 유동 자금이 부동산에 몰리면서 시장이 과열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토지보상 및 부동산개발정보 플랫폼 지존에 따르면 오는 10월부터 연말까지 수도권 11곳의 사업지구에서 모두 6조6,784억 원에 달하는 토지보상금이 풀릴 것이라 내다봤다. 우선 다음 달 성남복정1,2 공공주택지구(65만5,188㎡)를 시작으로 남양주 진접2지구(129만2,388㎡), 의왕월암 지구(52만4,848㎡) 등 5곳에서 토지보상이 시작된다.

11월에는 구리갈매역세권 공공주택지구(79만9,219㎡), 군포대야미 지구(62만2,346㎡), 인천가정2 지구(26만5,882㎡)가 감정평가를 거쳐 각각 토지보상을 시작할 예정이다. ‘과천주암 기업형임대주택 공급촉진지구’도 토지보상을 시작한다. 12월에는 시흥거모 공공주택지구(152만2,674㎡)와 성남금토 공공주택지구(58만3,581㎡)가 토지보상을 시작한다.

지존은 오는 2020년에는 전국에서 45조원에 달하는 역대급 토지보상금이 풀릴 것으로 내다봤다. 이전 최고치였던 지난 2009년(34조8,554억원)을 훌쩍 뛰어넘는 수치다. 왕숙1·2, 하남교산, 계양테크노밸리 등 3기 신도시를 비롯해 공공주택지구와 도시개발사업, 산업단지 등에서 대규모 토지보상이 예정되어 있기 때문이다. 검암역세권, 의정부우정, 안산장상, 안산신길 공공주택지구 또한 토지보상을 시작한다. 또 도시공원 일몰제 대책으로 공원부지와 그 연접부지를 활용하는 부천역곡,성남낙생, 고양탄현, 안양매곡 공공주택지구가 오는 10월 지구지정을 거쳐 내년부터 토지보상에 착수한다.

다만 실제 풀리는 토지보상금 규모는 다소 줄어들 수 있다. 뭉칫돈이 인근 부동산 시장에 유입되면서 집값과 땅값을 끌어올릴 가능성이 제기되는 만큼 정부는 대토보상을 확대하고 리츠(REITs)를 도입한다는 방침이기 때문이다.

신태수 지존 대표는 “현재 대출규제 정책 등 정부의 고강도 수요 억제책으로 현재 집값이 잠잠해진 상태지만 대규모 토지보상금이 투자처를 찾아 수도권 주택 및 토지시장으로 유입되면서 부동산 시장이 불안해질 수 있다”고 말했다. /권혁준기자 awlkwo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