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금융정책

이동걸 “아시아나 인수전 대기업 참여, 언젠가는 나타나야”

기자간담회에서 밝혀
"아사아나가 더 튼튼한 기업 되길 바라"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이 10일 아시아나항공 인수와 관련해 대기업이 예비입찰에 참여하지 않고 본입찰에 참여할 여지가 있는지와 관련해 “언젠가는 나타나야 한다”고 밝혔다.

이 회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산은에서 열린 취임 2주년 기자간담회에서 ‘대기업이 본입찰에 갈 여지가 있나’라는 질문에 “조선시대처럼 얼굴도 못 보고 결혼을 할 수는 없다. 맞선을 보고 얼굴을 보고 결혼을 해야 한다”며 “조만간 발표하고 나타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매각 주관사인 크래디트스위스(CS)는 아시아나 인수 숏리스트로 애경,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 대우, KCGI(강성부펀드), 스톤브릿지캐피탈 등 4곳을 선정하고 각 사에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회장의 발언은 이 외에도 본입찰에서 대기업이 참여를 할 수 있는 문이 열려 있고 나아가 참여를 독려했다고 볼 수 있다.

이 회장은 “단지 최소한 주어진 조건 하에서 가장 좋은 기업이 아시아나 경영에 참여해 아시아나가 더 튼튼한 기업이 되기만을 바라고 산은은 그 과정을 관리할 뿐”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구조조정은 한 시점만을 놓고 보는 것은 아니다”라며 “합리적으로 볼 때는 산업 사이클을 넘어서서 중장기적으로 기업이 어떤 것인자를 보고 인수합병(M&A)를 한다”고 말했다. 현재 항공사들이 업황이 다 나쁘지만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보면 나쁘지 않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그는 “학자로서 공부할 때 비즈니스 피크 때와 바닥일 때 M&A가 활발한데, 피크 때 인수하면 실패하는 경우가 많고 바닥일 때는 유리하다”며 “아시아나 항공은 좋은 노선과 라이선스를 갖고 있기 때문에 계획을 갖고 있는 사람은 중장기적으로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나 항공의 긍정적인 면을 부각시키며 매각 흥행에 불을 지피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태규기자 classic@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