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영상] 삭발하고 눈시울 붉힌 박인숙...“曺, 청문회 도입후 가장 많은 부정”

“앞에서는 ‘정의’ 강조, 뒤에서는 ‘사익’ 추구”
“文, 조국 즉시 해임하고 국민에게 사과하라”

[영상] 삭발하고 눈시울 붉힌 박인숙...“曺, 청문회 도입후 가장 많은 부정”
박인숙(오른쪽) 자유한국당 의원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계단 앞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를 촉구하며 삭발을 하며 눈시울을 붉히고 있다. 황교안(왼쪽 두번째) 한국당 대표는 이날 박 의원을 격려차 방문했다. /구경우기자



박인숙 자유한국당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발하며 삭발했다. 전날 무소속 이언주 의원에 이어 두 번째로 삭발로 저항의 의사를 나타낸 것이다.

박 의원은 11일 국회 본관 정문 계단 앞에서 가진 삭발식에 앞서 “조 장관은 청문회 제도 도입 이후, 가장 많은 반칙과 부정, 불법 등을 자행해온 사람”이라며 “앞에서는 ‘정의’를 말하면서, 뒤에서는 본인과 가족의 ‘사익’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았던 것이 만천하에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수많은 언론매체가 함께한 기자회견장에서, 그리고 국회 청문회장에서도 그는 눈 하나 깜박이지 않고 처음부터 끝까지 거짓말을 했다”며 “아직까지도 그는 거짓말이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몰랐다, 기억이 나지 않는다, 아내가 한 일이다, 아버지가 한 일이다, 그 때는 (제도가) 허술했다, 제도를 이용했을 뿐이다, 행정 착오다, 입력오류다라며 남의 탓만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문 정부가 지금까지 줄 곧 외쳐온 ‘평등, 공정, 정의’는 그저 스스로의 정치적 활동을 돋보이게 하기 위한 ‘레토릭’에 불과했다는 것을 만천하에 드러났다”며 “범죄 피의자를 법무장관에 앉히면서 ‘개혁’을 입에 담는 다는 것은 국민에 대한 선전포고”라고 힘줘 말했다.

그는 “문 대통령에게 요구한다”면서 “즉시 조국 장관을 해임하고, 국민에게 사과하라”고 역설했다. 또 “조국과 그 일가를 둘러싼 모든 의혹에 대해 철저한 수사를 약속하라”고 강조했다.

서울대 의대를 졸업한 박 의원은 울산대 의대 학장을 지낸 소아 심장 전문 의사다. 그는 조 장관의 딸이 고교 시절 의학 논문 제1 저자로 이름을 올린 것과 관련해 “황우석 사건에 버금가는 수치스러운 사건”이라고 주장해왔다.

삭발식은 박 의원이 성명서를 낭독한 뒤 진행됐다. 이날 삭발식에는 황교안 한국당 대표, 김성태 전 원내대표 등 전·현직 지도부가 격려차 방문했다. 황 대표는 “문 정권의 조국 임명에 대해 강력하게 항의한다”며 “반드시 조 장관이 자리에서 내려오도록 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이어 “그 선두에 두 의원이 삭발을 함으로써 섰다”며 “삭발은 힘찬 투쟁의 계기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릴레이 삭발과 관련해서는 “할 수 있는 모든 것들을 강구하고 추진해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임지훈·김인엽기자 jhl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