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전국

부산대, 청소년·탈북민 열린 창업교육 첫 시행

브니엘예고·장대현학교 등 35명 참가 성료
창업실무 정보 제공, 크라우드 펀딩 기회까지

  • 조원진 기자
  • 2019-09-11 10:04:54
  • 전국
최근 53사단 육군 장병에 이어 청소년·탈북민까지 부산대학교 창업지원단이 다양한 지역 구성원들을 대상으로 ‘열린 창업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해 평생 교육 차원의 창업 지원을 활성화하고 있다.

부산대학교 창업지원단은 지역 혁신 인재를 양성하고 창업 의지를 고취시켜 지역의 창업 생태계 조성에 힘을 더하고자 ‘제1회 PNU 청소년 창업스쿨’을 처음 마련해 최근 교내 효원산학협동관에서 개최했다고 11일 밝혔다. 앞서 이달 초 부산대는 지역 대학에서는 처음으로 육군 제53보병사단과 함께 ‘창업군인 스타트업 캠프’를 열고 군 복무 중인 청년들이 창업 아이디어를 구체화할 수 있도록 창업 교육프로그램을 시행하기도 했다.

이번에 개설한 ‘PNU 청소년 창업스쿨’은 부산대가 ‘2019년 국립대학 육성사업’의 하나로 학생진로교육 다양성 확보 차원에서 제공하는 청소년 특화 창업 교육 프로그램이다. 올해 처음 개설돼, 창업체험 교육과정 선도학교인 부산 금정구의 브니엘예술고등학교와 영호남 유일의 탈북 청소년 대안학교인 부산 강서구의 장대현학교 재학생 총 35명이 참가했다.

이번 프로그램에서는 창업시장의 흐름, 창업절차, 아이템 분석, 사업성 검토 등 창업에 필요한 제반 정보 및 지식을 위주로 실무 교육이 이뤄졌다. 특히 부산대 창업지원단은 창업 DNA를 키울 수 있도록 창업스쿨을 통해 발전된 창업 활동 결과물을 실제 크라우드 펀딩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부산=조원진기자 bscit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