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조국 앞에만 서면 비정상"…하태경, '가족 인질극' 유시민 발언에 일침

  • 김경훈 기자
  • 2019-09-16 11:29:37
  • 정치일반

유시민, 조국, 인질극, 하태경, 법무장관, 정경심, 윤석렬

'조국 앞에만 서면 비정상'…하태경, '가족 인질극' 유시민 발언에 일침
지난 4일 서울 종로구 원서동 노무현시민센터 건립부지에서 열린 기공식에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인사말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연합뉴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조국 가족 인질극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는 유시민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향해 날선 비판을 내놨다.

하 의원은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조국 가족의 인질범은 바로 조국 자신”이라며 “(유 이사장이) 인질범이 누군지는 밝히지 않았는데, 정작 막장 가족 인질극의 주범은 검찰이나 언론이 아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유 이사장은 지난 14일 전파를 탄 딴지방송국 ‘김어준의 다스뵈이다’에 나와 “인질범이 부인과 딸을 인질로 잡고 조국에게 총을 겨눈 상황”이라며 조국 법무부 장관과 관련한 현 상황을 인질극에 비유해 눈길을 끌었다. 그러면서 유 이사장은 “보통 영화에서 인질범은 ‘총 내려놓으면 가족은 살려주겠다’고 한다”며 “이런 때 총 내려놓으면 다 죽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유 이사장은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과 관련해서는 “문재인 대통령도 리스크를 안고 가는 것”이라면서 “대통령이 방아쇠를 당겼고 새로운 3막은 어디로 갈지 모른다”고 말했다.

'조국 앞에만 서면 비정상'…하태경, '가족 인질극' 유시민 발언에 일침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연합뉴스

이 같은 유 이사장의 발언에 대해 하 의원은 “조국은 청문회에서 모른다, 아니다, 안 했다며 모든 책임을 가족에게 떠넘겼다”며 “자신에게 면죄부를 주기 위해 가족을 희생양으로 삼은 것이다. 자신이 살기 위해 부인을, 동생을, 조카를 죄인으로 만든 것”이라고 말했다.

하 의원은 이어 “그것이 우리 국민이 조국에게 더 크게 분노하는 이유이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하 의원은 그러면서 “그런데 대통령도 그렇고 유 작가도 이런 사실을 뻔히 알면서도 조국 앞에만 서면 비정상이 된다”며 “조국 주연의 막장 가족 인질극에 조연으로라도 참여하고 싶은가보다. 우리 국민도 조국의 가족 인질극 더 이상 보고 싶지 않다”라고 상황을 부연했다.

바른미래당 부산시당위원장인 하 의원은 최근 부산지역 자유한국당 의원, 원외 지역위원장 등과 함께 ‘조국파면 부산연대’를 결성한 바 있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