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국내보다 더 비싼데...갤럭시 폴드 유럽서도 ‘완판’

영국·프랑스·독일·싱가포르 18일 출시하자마자 매진
출고가 260만~280만원대로 국내보다 높아
美선 이달 중 출시 계획

  • 권경원 기자
  • 2019-09-19 15:05:18
  • 바이오&ICT

삼성전자, 갤럭시폴드, 폴더블폰, 유럽



국내보다 더 비싼데...갤럭시 폴드 유럽서도 ‘완판’
삼성전자 첫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005930) 첫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가 유럽과 싱가포르에서도 출시 당일에 모두 매진된 것으로 나타났다. 유럽에서의 가격은 국내 출고가(239만 8,000원)보다 높은 260만~280만원대였는데도 불구하고 높은 인기를 이어갔다.

19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영국과 프랑스, 독일, 싱가포르 4개국에서 전날 갤럭시 폴드를 출시하자마자 오전 중 물량이 모두 소진됐다.

영국·독일에선 5G 모델을, 프랑스·싱가포르에선 4G 모델이 판매됐으며 가격은 모두 국내 출고가보다 수십만원 더 높게 책정됐다. 영국의 경우 1,900파운드(약 283만 7,000원)로 가장 높은 가격에 출시됐으며 △독일 2,100유로(약 277만 3,000원) △싱가포르 3,088달러(약 268만원) △프랑스 2,020유로(약 266만 7,000원) 순이었다.

삼성전자는 4개국에서 이후에 추가 판매가 돌입하는 한편 이달 중 미국에서도 갤럭시 폴드를 출시할 계획이다.
/권경원기자 naher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