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1,000달러 넘는 스마트폰 '불티나네'

2분기, 고가 시장 1년새 5.5배↑
5G 기기 인기에 삼성 점유율 70%

  • 박태준 기자
  • 2019-09-22 17:37:05
  • 바이오&ICT
전 세계에서 1,000 달러(119만원)가 넘는 고가 스마트폰 시장이 지난 1년 새 5.5배가량 성장한 것으로 조사됐다. 삼성전자는 5세대(5G) 스마트폰에 힘입어 이 시장 점유율이 70%가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에 따르면 올해 2분기 기준 전 세계 1천달러 이상 스마트폰 시장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552% 성장했다.

카운터포인트가 ‘프리미엄’으로 분류하는 400달러(47만6,000원) 이상 스마트폰 시장은 같은 기간 6% 역성장했다. 이는 400~600달러(71만4,000원) 시장이 1년 새 36% 줄어든 탓이 컸다. 그러나 600~799달러(95만2,000원)와 800~999달러(119만원) 시장은 각각 13%, 18% 성장했고, 1,000 달러가 넘는 스마트폰 시장은 1년 만에 6배 가까이 성장하는 등 ‘비싼 스마트폰일수록 더 잘 팔리는’ 현상이 나타났다.

특히 삼성전자는 1,000 달러 이상 스마트폰 시장에서 70%가 넘는 점유율을 차지했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의 바룬 미쉬라 애널리스트는 “삼성전자는 1,000달러 이상 스마트폰 시장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브랜드 중 하나”라며 “5G 기기의 인기가 주된 요인”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이 기간에 세계 최초 5G 스마트폰인 갤럭시S10 5G를 비롯해 갤럭시노트9(512GB)과 갤럭시S10(512GB)·S10+(512GB) 등 1,000달러가 넘는 고가 모델을 줄줄이 선보였다. /권경원기자 naher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