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전국

부산 블록체인생태계 이끌 규제자유특구 추진단 떴다

운영위·법률자문단 등으로 구성
글로벌 중심지 도약 전략 수립

  • 조원진 기자
  • 2019-09-29 17:44:57
  • 전국
지역 경제체질을 바꾸려고 첨단지식산업을 육성하고 있는 부산시가 블록체인 기술을 개발하고 활용하는 데 앞장설 전담조직을 갖추고 잰걸음을 시작했다.

블록체인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로 모든 사용자가 거래 정보를 검증하고 분산, 저장하는 데이터 처리 기술을 말한다.

29일 부산시에 따르면 시는 블록체인 산업 생태계를 이끌 전담 조직인 ‘부산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추진단’을 지난 27일 발족했다.

추진단은 지난달 말부터 시 직원으로 꾸려진 조직을 통해 업무를 시작하다가 최근 추진단에 참여할 민간 전문가 선정과정을 마치고 이날 완전체가 됐다. 이는 최근 정부로부터 부산이 각종 규제를 대폭 완화한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된 데 따른 것이다.

추진단은 블록체인 산업을 이끌 조직체계로 운영위원회, 행정지원팀, 법률자문단, 기술혁신센터로 이뤄졌다. 운영위원회는 전국 블록체인 전문가들로 구성된 부산시장의 자문위원회 성격으로 총 25명으로 구성됐다.

채승완 한국인터넷진흥원 단장, 최화인 한국블록체인협회 학회장, 이기용 부산블록체인협의회 회장, 어준선 코일플러그 대표, 김원범 블로코 대표, 최윤일 삼성전자 수석연구원 등 쟁쟁한 인사들이 대거 참여했다.

블록체인 관련 대학교수와 법률전문가 등 15명으로 꾸려진 법률자문단은 블록체인 사업이 실정법에 맞는지 예외를 인정받아야 하는지 등의 문제를 선별하는 역할을 한다. 기술지원센터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한국인터넷진흥원(KISA)과 함께 블록체인의 기술적 문제를 다루고 시 직원으로 꾸려진 행정지원팀은 추진단 업무를 뒷받침한다.

부산시 관계자는 “블록체인 특구에서는 미래형 물류체계 구축, 스마트투어 플랫폼 구축, 공공안전 영상제보 및 데이터 거래 플랫폼 구축, 디지털 바우처 발행 등 4가지의 실증 사업을 진행한다”며 “앞으로 규제 때문에 하지 못하는 블록체인 사업들을 추가로 발굴해 정부에 건의할 계획”이라 말했다./부산=조원진기자 bscit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