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브라질 ‘마이너스 물가’ 기록…9월 -0.04%로 1998년 이래 최저

기준금리 추가 인하 가능성 더 커져

  • 박성규 기자
  • 2019-10-10 08:32:25
  • 경제·마켓
브라질의 물가 상승률이 20여년 만에 최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브라질 정부의 공식 통계기관인 국립통계원(IBGE)은 9일(현지시간)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9월 물가 상승률이 전월 대비 -0.04%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9월 기준으로 1998년 9월의 -0.22% 이후 21년 만에 가장 낮은 것이다. 9월까지 최근 12개월 물가 상승률은 2.89%, 올해 1∼9월 누적 물가 상승률은 2.49%로 집계됐다.

중앙은행은 물가 상승률 기준치를 4.25%로 설정하고 ±1.5%의 허용 한도를 두고 있다. 전문가들은 “마이너스 물가가 당장에 소비자들에게는 좋을지 몰라도 경기가 살아나지 않는다는 증거이기도 하다”며 우려를 나타냈다. 물가 상승률이 마이너스로 내려가면서 기준금리 추가 인하 가능성에 더욱 힘이 실리고 있다.

기준금리는 현재 5.5%로 1996년 도입 이래 가장 낮다. 전문가들은 기준금리가 연말에 5% 또는 그보다 아래로 내려갈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박성규기자 exculpate2@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