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스포츠

부상없이 돌아온 손흥민, 골대 강타

왓퍼드전 후반 시작과 동시 투입
경기 분위기 바꿔 놓으며 맹활약
이강인은 프로무대서 첫 퇴장

  • 양준호 기자
  • 2019-10-20 11:37:51
  • 스포츠
부상없이 돌아온 손흥민, 골대 강타
토트넘 손흥민이 20일 EPL 왓퍼드전을 마친 뒤 응원해준 팬들에게 박수를 보내고 있다. /런던=로이터연합뉴스

부상없이 돌아온 손흥민, 골대 강타
20일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 경기 중 깊은 태클로 상대를 넘어뜨린 뒤 당황해 하는 발렌시아 이강인(왼쪽). /마드리드=AFP연합뉴스

“부상 없이 돌아온 것만으로도 의미 있다”는 평양 원정 뒤 소속팀에 복귀한 손흥민(27·토트넘)이 아쉬운 골대 강타로 리그 3호 골에 실패했다.

손흥민은 20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끝난 왓퍼드와의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9라운드 홈경기에 후반 시작과 함께 투입됐다. 전반 6분 만에 선제골을 내준 뒤로도 이렇다 할 공격이 나오지 않자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은 곧바로 수비수 다빈손 산체스를 빼고 손흥민을 투입했다.

대표팀 경기와 장시간의 비행에 이어 곧바로 EPL 경기를 뛰는 강행군에도 손흥민은 들어가자마자 경기 분위기를 바꿔놓았다. 후반 4분 오른쪽 측면을 돌파해 골문 쪽으로 툭툭 치고 들어간 뒤 강력한 슈팅을 날렸는데 공은 크로스바를 강타한 뒤 튕겨 나갔다. 2분 뒤 문전 드리블 중 상대 수비수에 걸려 넘어졌지만 반칙이 선언되지 않은 장면도 있었다. 토트넘은 후반 41분 델리 알리의 득점으로 간신히 패배를 면했다. 최하위 왓퍼드와 1대1로 비긴 토트넘은 리그 3승3무3패를 기록했다. 오는 23일 오전4시 츠르베나 즈베즈다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홈경기를 치른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의 이강인(18·발렌시아)은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원정을 후반 32분부터 뛰었으나 후반 45분에 상대 역습을 막으려 백태클을 하다 레드카드를 받았다. 프로 데뷔 후 첫 퇴장이다. 두 팀은 1대1로 비겼다.
/양준호기자 migue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