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정치·사회
스위스에서도 기후 이슈 급부상…녹색정당 약진

우파 스위스국민당 또 1위…득표율 3%P↓

녹색당 5.6%P↑…기민당 제치고 4위 차지

레굴라 리츠(오른쪽 네번째)녹색당 대표가 현지시간(20일)스위스 수도 베른에서 총선 잠정 개표결과에 대한 소감을 발표하고 있다./베른=AFP연합뉴스




20일(현지시간) 실시된 스위스 총선에서 기후 대응을 촉구하는 ‘녹색 정당’들이 약진했다.

이날 현지 공영 SRF가 보도한 잠정 개표 결과에 따르면 반(反) 이주민 정책을 앞세운 우파 스위스국민당(SVP)이 26.3%의 득표율로 지난 총선에 이어 이번 총선에서도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이는 29.4%였던 4년 전과 비교하면 3%포인트 가까이 하락한 것이다.

2위와 3위는 16.5%의 사민당(SP)과 15.2%의 자민당(FDP)이 각각 차지했다. 두 당 또한 스위스국민당처럼 지난 총선 때보다는 각각 2%포인트, 1%포인트 가량 득표율이 떨어졌다.



반면 기후 변화 대책을 공약으로 내세운 녹색 정당들은 약진했다. 녹색당(GPS)과 녹색자유당(GLP)은 각각 12.7%, 7.6%를 기록해 2015년 총선 때보다 득표율이 크게 상승할 것으로 예상됐다. 특히 녹색당은 4년 전보다 5.6%포인트 상승해 중도 우파의 기민당(CVP)을 제치고 4위에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달 오스트리아 총선에서 폭염 등 이상 기후에 대한 우려가 주요 이슈로 떠오르면서 녹색당이 약진한 데 이어 스위스 선거에서도 기후 변화가 화두로 떠오른 데 따른 결과로 분석된다.
/김기혁기자 coldmetal@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부 김기혁 기자 coldmetal@sedaily.com
메이저리그 구단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의 단장 빌리빈은 야구라는 스포츠 영역에 통계학을 도입해 우승을 이끌어냈습니다.
이처럼 모든 삶의 영역엔 경제 원리가 숨어 있다고 생각합니다. 경제로 행간을 읽어내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6.02 12:15:52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