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재테크

하나금융, '은행·카드·금투'등 관계사 다 모인 '오픈 API' 오픈

하나금융, '은행·카드·금투'등 관계사 다 모인 '오픈 API' 오픈

하나금융그룹이 그룹 관계사들의 참여를 바탕으로 ‘오픈 API플랫폼’을 선보였다.

6일 하나금융은 ICT전문 관계사인 하나금융티아이가 독자 기술로 개발한 오픈 API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그룹 내 관계사가 동시에 오픈API를 구축한 것은 국내 금융권 최초다. 하나금융은 지난해 2월 KEB하나은행이 독자적으로 Open API 서비스를 개시해 지금까지 300여 API로 다양한 외부 플랫폼 사업자들과 활발하게 디지털 제휴를 전개해 왔다. 이번 통합 오픈 API 플랫폼에는 KEB하나은행, 하나금융투자, 하나카드, 하나캐피탈, 하나생명, 하나저축은행 등 6개 관계사와 그룹 공동 사업으로 추진중인 하나멤버스가 참여했다.

앞으로 하나금융은 오픈API 플랫폼 출시를 시작으로 그룹 전체의 오픈 이노베이션을 추진할 계획이다. 오픈 플랫폼을 기반으로 그룹 관계사간의 협업을 강화하는 한편 외부 플랫폼 사업자와의 효과적인 제휴를 통해 손님과 금융 서비스의 접점 영역을 확대할 예정이다. 예를 들어 여행플랫폼과 환전서비스를 연계할 경우 여행 상품을 구매한 손님이 별도의 은행 방문이나 은행 앱을 구동하지 않더라도 자연스럽게 환전 절차를 진행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방식이다. 이용 빈도가 높은 생활 플랫폼의 한 부분으로 금융이 자연스럽게 융화되게 한다는 계획이다.

향후 헬스케어, 여행, 자동차 등과 같은 다양한 생활 밀접형 콘텐츠를 확보해 금융플랫폼 내로 수용하겠다는 목표다.

대내외 데이터 유통 채널로서도 오픈 플랫폼을 활용할 계획이다. API의 핵심 기능 중 하나는 인증된 제휴처가 데이터를 요청하면 해당 데이터를 보내주는 것인데 하나금융은 오픈 플랫폼이 향후 데이터 사업을 견인하는 중요한 인프라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한준성 하나금융 디지털 총괄 부사장은 “개방성을 전제로 한 혁신이 생존명제가 된 디지털시대에 하나금융그룹의 ’Open API 플랫폼‘은 금융사의 폐쇄적 서비스정책이 개방형 플랫폼으로 변화하는 중요한 변곡점이 될 것”이라며 “국내외 유망 플랫폼 사업자들과의 효과적인 제휴관계를 기반으로 신개념의 ‘생활 속 금융 시대’를 열어가겠다”고 말했다.
/송종호기자 joist1894@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