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정책·세금

인천서 생태계 교란 우려 큰 '긴다리비틀개미' 발견

  • 한재영 기자
  • 2019-11-07 10:02:05
  • 정책·세금
정부는 지난 5일 인천 서구의 한 사업장에서 생태계 교란을 일으킬 수 있는 긴다리비틀개미가 발견됐다고 7일 밝혔다. 긴다리비틀개미는 지금까지 국내에서 발견된 적이 없는 종이지만, 최근 ‘유입주의 생물’로 지정된 바 있다.

인천서 생태계 교란 우려 큰 '긴다리비틀개미' 발견
긴다리비틀개미(학명 Anoplolepis gracilipes) 모습./사진제공=환경부

정부에 따르면 지난 2일 베트남 호찌민에서 수입돼 인천항을 통해 입항한 3개 화물의 나무 포장재에서 긴다리비틀개미가 다수 발견됐다. 구체적으로는 여왕개미 3마리, 일개미 약 3,600마리, 번데기 약 620마리다. 긴다리비틀개미는 인체에 피해를 입힌 사례는 없지만, 농촌, 도시를 가리지 않고 군집을 만들어 일부 생물종에 위해를 끼치는 종으로 알려져 있다. 정부 관계자는 “사업장 관계자가 국립생태원에 발견 사실을 신고했고, 생태원이 이를 긴다리비틀개미로 최종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생태원 조사 결과 긴다리비틀개미가 발견된 화물은 밀봉된 상태로 수입돼 운송 과정에서 외부로 유출됐을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다만 정부는 발견 장소 주변에 통제선을 설치해 출입을 통제하고 해당 개체 예찰을 위한 포획 트랙을 약 75개 설치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향후 긴다리비틀개미에 대한 위해성평가 결과를 바탕으로 ‘생태계교란 생물’ 또는 ‘생태계위해우려 생물’로 지정하는 등 해당 종에 대한 관리를 강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세종=한재영기자 jyha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