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생활

애경그룹컨소시엄, 아시아나 본입찰 참여..."항공산업의 국제경쟁력 높일 것"

  • 허세민 기자
  • 2019-11-07 15:09:36
  • 생활
애경그룹컨소시엄, 아시아나 본입찰 참여...'항공산업의 국제경쟁력 높일 것'
7일 아시아나항공의 새 주인을 정하기 위한 본입찰이 열린 가운데 서울 강서구 오쇠동 아시아나항공 본사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이호재기자

애경그룹 컨소시엄이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위한 본입찰에 참여했다.

애경그룹과 스톤브릿지캐피탈은 7일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위한 본입찰에 각각 전략적 투자자(SI)와 재무적 투자자(FI)로 참여했다.

이번 매각 대상은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주식 6,868만8,063주(지분율 31%·구주)와 아시아나항공이 발행하는 보통주식(신주)이다.

애경그룹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주관사의 지침에 맞게 준비를 마치고 입찰을 완료했다”면서 “이번 기회를 통해 우리나라 항공산업의 국제 경쟁력을 높이고 이를 기초로 고객 서비스 수준도 높이는 한편 관광산업 발전 등 국가경제 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본입찰 참여 배경에 대해서는 “애경그룹은 항공업에 대한 운영 노하우를 가지고 있는 유일한 입찰자이자 대한민국 항공업계에 큰 변화를 가지고 온 주역”이라며 “항공업계에 드리운 위기 상황에서 시장재편의 주도자로서의 역할을 해내야 한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이어 “애경그룹-스톤브릿지 컨소시엄,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의 양자대결 구도 형성됐다”면서도 “경험이 전무한 사업자들이 자금만으로 장기적 체질 개선이 어렵다”며 우회적으로 자사의 경쟁력을 강조했다.

애경그룹은 스톤브릿지와 손잡은 이유에 대해 “단기수익률을 추구하는 재무적 투자자(FI)보다는 항공산업의 성격을 이해하고 항공업의 장기적 전망을 공유할 수 있는 파트너를 구한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본입찰에는 애경그룹-스톤브릿지캐피탈 컨소시엄, 현대산업개발-미래에세대우 컨소시엄, KCGI 컨소시엄 3곳만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금호산업은 1∼2주간 심사기간을 거쳐 이달 중 우선인수협상대상자를 선정하고 다음 달까지 주식매매계약을 체결, 연내 매각을 마무리한다는 방침이다.
/허세민기자 sem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