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英영란은행은 기준금리 0.75%로 동결...위원 2명은 금리인하 주장

  • 노현섭 기자
  • 2019-11-07 22:51:36
  • 경제·마켓


英영란은행은 기준금리 0.75%로 동결...위원 2명은 금리인하 주장
마크 카니 영란은행 총재 /블룸버그

영국 중앙은행인 영란은행(BOE)이 기준금리를 0.75%로 동결했다. 하지만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와 미중 무역전쟁에 따른 불확실성을 이유로 2명의 정책위원이 금리인하를 주장하고 나서는 등 향후 금리 인하 가능성을 시사했다.

7일(현지시간) 영란은행은 통화정책위원회(MPC)를 열고 찬성 7표, 반대 2표로 기준금리를 현행 0.75%로 동결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하지만 전체 9명의 위원 중 2명이 기준금리 동결에 반대표를 던지면서 금리인하를 주장했다.

이들은 “브렉시트 불확실성과 글로벌 무역 전쟁으로 인해 올해 영국의 기본 성장률이 실질적으로 둔화됐고, 분기 별 성장률은 지난 3년 평균의 절반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금리동결에 찬성표를 던진 위원들도 앞으로 상황이 악화 될 경우 금리인하가 필요하다는 인식을 같이 했다.

이날 정책회의에서 위원들은 “글로벌 경제성장이 둔화되고 브렉시트 불확실성이 커지게 되면 영국 경제상장률(GDP)과 인플레이션을 높이기 위해 통화정책 강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노현섭기자 hit812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