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박지원, '보수 대통합' 황교안에 "친박 절대 용납하지 않을 것…자꾸 나락으로 빠져"

  • 김경훈 기자
  • 2019-11-07 17:05:28
  • 정치일반

황교안, 빅텐트, 보수대통합, 박지원, 총선, 이해찬

박지원, '보수 대통합' 황교안에 '친박 절대 용납하지 않을 것…자꾸 나락으로 빠져'
/연합뉴스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이 ‘보수 대통합에서 총선 승리의 돌파구를 찾겠다’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선언에 대해 “자꾸 나락으로 빠져간다”고 쓴소리를 내놨다.

박 의원은 7일 전파를 탄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보수 대통합이라는 기치를 들고 일어났으면 자기가 출마하지 않겠다거나 대권후보를 하지 않겠다는 희생을 하면서 뭉치자고 해야 한다”며 “위기 탈출용 보수 대통합론은 결국 실패할 것”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전에 ‘용서’란 없다”며 “황 대표의 희생 속에 (보수 대통합이) 이루어질 수는 있지만 박근혜 전 대통령, 소위 우리공화당 친박 세력들은 절대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상황을 짚었다.

박 의원은 이어 “황 대표는 본인이 어떻게든 대통령을 해보려고 하는데 지금 수렁에 빠졌다”며 “황 대표는 이해찬이 아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지원, '보수 대통합' 황교안에 '친박 절대 용납하지 않을 것…자꾸 나락으로 빠져'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연합뉴스

박 의원은 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황 대표의 리더십을 비교하면서 “이해찬 대표는 자신은 출마하지 않겠다고 하면서 조국 사태를 총선정국으로 확 국면 전환시켜버렸다”며 “지금 조국 사태는 ‘신라시대’에 일어난 것으로 아무도 논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박 의원은 황 대표의 리더십에 대해서는 “황 대표가 상당한 보수 지지를 받으면서 당대표가 됐으면 구태정치를 하지 말아야 한다. 황교안식 새로운 정치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그러면서 “광화문으로 부산으로 대구로 뛰어다니지 말고 국회에서 원내투쟁을 통해 문재인 정부는 이렇게 잘못하고 있지만 나는 이러한 정책을 하겠다고 비전을 제시해야 한다”고 황 대표를 겨냥했다.

한편 황 대표는 6일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통해 “자유 우파의 모든 뜻있는 분과 함께 구체적인 논의를 위한 통합협의기구 구성을 제안한다”며 보수통합을 공론화하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특히 바른미래당 비당권파인 유승민 의원, 그리도 우리공화당(옛 대한애국당)과도 직·간접적 논의와 소통을 해왔다면서 이들과 함께 ‘보수 빅텐트’를 치겠다고 말했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