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유시민 "검찰이 조국 털 듯하면 안 걸릴 사람 없어... 文 싫어서 다 반대"

"조국 사태는 누구든 구속될 수 있다는 걸 깨닫게 했다"
"조국 진술거부권 비판하며 황교안 묵비권은 놔두는 언론
문재인 싫어서 그저 다 반대하는 것"
"정경심 공소장은 눈 나쁜 공소장... 이렇게 털면 안 걸릴 사람 없어"

조국, 유시민, 문재인

유시민 '검찰이 조국 털 듯하면 안 걸릴 사람 없어... 文 싫어서 다 반대'
강연을 하고 있는 유시민 이사장/연합뉴스

“검찰이 조국 가족을 털 듯하면 안 걸릴 사람이 없을 것이어서 우리는 항상 검찰과 법원에 감사해야 한다”

“문재인이 싫어서 모든 것을 반대하는 것이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16일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한 강연에서 현 정부를 옹호하는 동시에 검찰과 야당, 일부 언론을 작심하고 비판하는 발언을 연이어 해 논란을 빚고 있다.

유 이사장은 이날 노무현재단 대구경북지역위원회가 연 노무현 시민학교에 참석해 ‘언론의 역할과 시민의 역할’을 주제로 강연하며 “조국 사태를 통해 우리는 언제든 구속될 수 있구나 하는 것을 깨닫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제가 이렇게 강연하고 돌아다닐 수 있는 것은 검찰이 영장을 청구하지 않았고 법원이 영장을 발부하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검찰이 조국 가족을 털 듯하면 안 걸릴 사람이 없을 것이어서 우리는 항상 검찰과 법원에 감사해야 한다”고 비꼬았다.

유 이사장은 검찰의 조 전 장관 가족 수사 과정에 대해 개인 차량 블랙박스를 떼어 수년간 법 위반 사례를 가려내 처벌하는 것에 비유했다. 그는 “서초동에 모인 분들은 본인이 당한 일이 아니고, 법무부 장관을 할 일도 없어서 그런 처지에 갈 일도 없지만, 권력기관이 마음만 먹으면 누구든 그렇게 할 수 있다는 두려운 마음을 가졌을 것이다”며 “10년 동안 고시공부하고 계속 검사 생활했던 윤석열 검찰총장은 이런 마음을 이해하지 못하는 것 같아 안타깝고 무섭다”고 했다.

유시민 '검찰이 조국 털 듯하면 안 걸릴 사람 없어... 文 싫어서 다 반대'
알릴레오에 출연한 유시민 이사장/연합뉴스

유 이사장은 정경심 교수에 대한 공소 사실에 대해서도 ‘황새식 공소장’이라 규정하며 비판했다. 그는 조만간 정 교수의 공소장을 분석해 알릴레오를 통해 공개하겠다는 이야기도 덧붙였다. 그는 “목이 긴 다른 새들은 눈이 좋아 살아남았는데 황새는 눈이 나빠 멸종했다”며 “환경 변화와 농약 사용 등으로 먹이가 줄어든 과정에서 눈이 나쁜 황새만이 먹이를 제대로 쪼지 못해 멸종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어 “공소장에 기재된 15개 혐의가 모두 주식 또는 자녀 스펙 관련이다”며 “15번을 쪼면 한번은 맞지 않을까 하는 생각 같은데 이는 눈이 나쁘다는 뜻이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덧붙여 “법무부 차관 한 분은 비디오에 나와도 못 알아보지 않느냐”는 말로 검찰의 수사 행태를 비판하기도 했다.

유 이사장은 조 전 장관이 진술거부권을 행사한 사안에 대한 보도도 비판했는데 “황교안 대표는 할 말이 있어서 자기 발로 검찰에 갔을 텐데도 묵비권을 행사했다고 한다”며 “그분이 진술 거부권을 행사한 것에는 시비를 걸지 않으면서 조 전 장관만 비판하는 것은 정파적 보도다”고 비판했다. 또 조선일보가 한일 관계에 대응하는 우리 정부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보도에 대해서도 “문재인이 싫어서 모든 것을 반대하는 것으로 그것은 어느 정당도 마찬가지”라고 답했다.

유 이사장은 진중권 동양대 교수 전화를 받고 “(동양대 표창장 사건을)덮을 수 있데요”라고 말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앞뒤가 안 맞는 엉터리 기사, 저질 기사’라고 일축하기도 했다.
/김경미기자 kmk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