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경제단체

아이지에이웍스 등 앞에 놓고 박영선 ”여러분이 유니콘 20개 열 초석"

  • 박호현 기자
  • 2019-11-18 14:47:09
  • 경제단체


아이지에이웍스 등 앞에 놓고 박영선 ”여러분이 유니콘 20개 열 초석'
박영선(오른쪽부터)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이영민 한국벤처투자 대표, 김현준 CSO가 18일 서울 성수동에서 열린 ‘코리아 벤처투자서밋2019’에서 서비스 시연 장면을 보고 있다. /사진제공=중기부

국내 주요 벤처캐피탈(VC)이 차세대 국내 유니콘(기업가치 1조원 이상)으로 광고 데이터 기업 아이지에이웍스를 꼽았다.

18일 중소벤처기업부와 한국벤처투자는 서울 에스팩토리에서 차세대 유니콘 기업 육성과 제2 벤처붐 확산을 위한 ‘코리아 벤처투차 서밋 2019’을 열었다. 이날 행사에선 국내 주요 스타트업과 벤처캐피탈(VC) 간 투자 정보 공유와 기업설명회(IR) 등이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선 아이지에이웍스 외에도 뤼이드(인공지능 기반 교육), 밸런스히어로(핀테크), 뷰노(인공지능), 중고나라(중고거래 플랫폼) 등 5개 ‘넥스트 유니콘’ 후보기업이 투자설명회(IR)를 열었다. 여기서 벤처캐피탈(VC) 24개사가 평가해 차세대 유니콘으로 뽑은 아이지에이웍스는 데이터 기반으로 광고·마케팅에 직접 이용할 수 있는 애드테크(AD-tech) 스타트업이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이제 과거와 달리 글로벌 기업과 유니콘이 몇개가 있는가에 따라 국가 경쟁력 지수가 평가된다”며 “한국은 유니콘 숫자 기준 전 세계 6위로 VC들과 스타트업이 조금 더 노력하면 세계적인 유니콘 기업 20개가 탄생하는 초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 이날 차세대 유니콘으로 선정된 아이지에이웍스는 최근 프리IPO(상장 전 펀딩) 투자 유치를 시작했다. 아직 투자가 끝나지 않았지만 평가받는 기업가치는 5,000억원 안팎인 것으로 알려졌다. 투자 유치 규모는 300억원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투자 유치가 끝나고 내년께 상장을 진행하면 유니콘으로 본격 등극할 수도 있다는 전망이다.

아이지에이웍스의 투자자로 참여한 한국투자파트너스 관계자는 “이제는 본격적인 데이터의 시대이고 데이터를 가지고 실제 매출을 내는 데이터 비즈니스 기업”이라며 “현재는 광고 영역에서 매출을 내지만 향후 데이터를 기반으로 다양한 사업 가능성이 있다”고 평가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선 박영선 중기부 장관, 이영민 한국벤처투자 대표, 안건준 한국벤처기업협회 회장, 정성인 한국벤처캐피탈협회 회장 등 VC 24개사 대표, 임원진과 매튜 라테(Mattieu Lattes) 화이트스타캐피탈 파트너 등 5개 글로벌 투자사 담당자들이 참석했다. 서밋에선 차세대 유니콘 기업 IR, 유니콘 도약 서포터즈 발대식, 아름다운 동행 좌담회, 투자·M&A 상담회, LP·GP서밋 등으로 다양하게 진행됐다.
/박호현기자 greenlight@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