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화장 매춘부나 하는 짓" 이어 "영계가 좋아"…총신대 일부 교수 막말 '일파만파'

  • 김경훈 기자
  • 2019-11-19 09:21:37
  • 사회일반

총신대, 교수, 성희롱, 막말, 매춘부, 영계, 신학대학

'화장 매춘부나 하는 짓' 이어 '영계가 좋아'…총신대 일부 교수 막말 '일파만파'
총신대학교/연합뉴스

총신대학교 일부 교수들이 학생들에게 ‘성희롱 발언’을 일삼은 것으로 드러나면서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총신대 총학생회는 18일 페이스북에 ‘2019년 총신대학교 교수 성차별 성희롱 발언 전문’을 전격 공개했다.

학생회는 지난달 신학과 교수의 성희롱 발언 논란 이후 학내 성폭력 긴급조사처리위원회를 결성하고 학내 성희롱 및 인권 침해적 발언 실태에 대한 전수조사를 시행한 바 있다.

총학생회가 공개한 내용을 보면 일부 교수들은 ▲“나한테 사랑한다고 해줬는데 그 말이 자매가 해주는 것보다 더 좋았다. 난 영계가 좋지, 노계는 별로” ▲“여성의 성기는 하나님께서 굉장히 잘 만드셨다” ▲“대낮에 길거리에서 거울을 보고 화장하는 것은 몸 파는 여자들의 행동” ▲“이 세상 모든 여성이 이영애처럼 생기면 ‘아름답다’는 말이 등장할 수 없다. 다른 한쪽이 추하다는 개념을 보여주니 이쪽은 아름답다고 얘기할 수 있다” ▲“이 안에서 결혼할 배우자를 만나라. 밖에서 만나는 여자는 모압(이스라엘 사해 동쪽 요르단 지역에 살던 서셈족 계열로 성경에서 부정적으로 그려진 민족) 여자일 가능성이 있다” 등의 발언을 쏟아낸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대해 총학생회는 성명서를 내고 “신학 대학의 도덕성을 추락시킨 비극”이라며 “사건 당사자들은 대학교수로서 학생들에게 진정성 있게 사과하고, 합당한 징계 절차를 통해 책임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총학생회는 “지난 1개월 동안 학교는 여전히 수업과 채플에서 발생하는 성희롱, 성차별 문제, 공론화 된 교수 징계, 2차 가해 확산 방지, 제보자 보호, 수업권 침해, 재발 방지 그 어떤 것도 해결하지 못하고 있다. 학교가 사건 대응을 지연시켜 은폐 시도의 의혹만 키울 뿐”이라고 주장했다.

총학생회는 이어 “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에서 2차 가해를 방지하고 피해 학생 및 제보 학생들의 신원을 철저히 보호해달라”며 “다시는 같은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제도적 대책을 마련하라”고 학교 측에 강하게 요구했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