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스포츠

'고감도 샷' 김세영 끝까지 웃을까

LPGA 투어챔피언십 3R
사흘째 선두...2위와 1타 차
상금1위 고진영 5위로 추격

  • 박민영 기자
  • 2019-11-24 11:24:13
  • 스포츠
'고감도 샷' 김세영 끝까지 웃을까
김세영이 CME그룹 투어챔피언십 3라운드 3번홀에서 드라이버 샷을 하고 있다. /네이플스=AFP연합뉴스

'고감도 샷' 김세영 끝까지 웃을까
3라운드 9번홀 티샷하는 고진영. /AP연합뉴스

김세영(26·미래에셋)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통산 10승과 거액의 우승상금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

김세영은 24일(한국시간) 미 플로리다주 네이플스의 티뷰론GC(파72·6,556야드)에서 계속된 2019시즌 최종전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총상금 500만달러)에서 사흘 연속 단독 선두를 달렸다. 3라운드에서 버디 4개로 4언더파 68타를 친 그는 중간합계 16언더파 200타를 기록, 2위 넬리 코르다(미국·15언더파)에 1타 차로 앞섰다.

사흘간 보기는 단 1개로 막고 버디 15개와 이글 1개를 쓸어 담는 고감도 샷을 과시한 김세영은 시즌 3승을 바라보게 됐다. 4라운드에서도 정상을 지키면 박세리(25승), 박인비(19승), 신지애(11승)에 이어 한국 선수 세 번째로 LPGA 투어에서 두 자리 승수를 기록하게 된다. 이 대회에 걸린 역대 최대 우승상금 150만달러(약 17억7,000만원)를 차지하고 상금 선두인 고진영이 단독 24위 이하의 순위를 기록하면 상금왕 등극도 가능하다.

하지만 시즌 4승을 거둔 세계랭킹 1위 고진영(24·하이트진로)도 추격에 시동을 걸었다. 2라운드까지 공동 23위에 머물렀던 고진영은 이날 6타를 줄여 공동 5위(10언더파)까지 치고 올라왔다. 시즌 2승의 코르다 역시 6타를 줄이며 1타 차 2위로 점프해 김세영을 위협하고 있다. 타이틀 전관왕에 도전하는 고진영은 김세영이 우승할 경우 단독 23위 이상, 코르다가 정상에 오를 때는 단독 4위 이상의 순위로 마쳐야 상금 1위를 지켜낼 수 있다. 김세영과 고진영 모두 결과에 신경 쓰기보다는 할 수 있는 최상의 플레이를 하는 게 최종라운드 목표라는 각오를 밝혔다.

양희영·허미정·유소연은 나란히 9언더파 공동 9위, 신인왕 이정은은 8언더파 공동 16위에 자리했다. 이날 7타를 잃고 하위권으로 밀린 세계 2위 박성현은 경기 후 부상을 이유로 기권했다.
/박민영기자 my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