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스포츠

[전문]최희원, '그놈의 소농민' 저격했다 네티즌 폭발하자 "죄송하다"

  • 김진선 기자
  • 2019-11-27 10:33:41
  • 스포츠
[전문]최희원, '그놈의 소농민' 저격했다 네티즌 폭발하자 '죄송하다'
최희원 인스타그램

축구선수 최희원(20·중앙대)이 국가대표 주장 손흥민을 비하하는 게시물을 SNS에 올려 실검에 오르는 등 네티즌의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U-20 국가대표 출신 최희원은 최근 자신의 SNS에 ‘그놈의 소농민 제발요’라는 글이 적힌 영상 하나를 게재했다.

그가 올린 영상에는 택시기사가 손흥민(27·토트넘)에 대한 칭찬을 쏟아내는 모습이 담겨있으나 ‘소농민’이라는 흰색 글씨를 넣어 부정적인 시각으로 그를 보고 있음을 밝혔다.

‘소농민’이라는 뜻은 일부 네티즌이 손흥민을 지칭하는 말로, 발음이 유사해 축구 커뮤니티에서 재치있는 표현으로 통용되고 있다.

해당 영상과 함께 최희원이 손흥민을 비하했다는 주장이 온라인 커뮤니티로 번지자 그에 대한 비판이 빠르게 일고 있다. U-20 출신 선수가 국가대표 주장을 비하하는 있을 수 없는 일이 벌어졌다는 내용이다.

네티즌들이 최희원의 SNS을 찾아가 비판을 쏟아내자 최희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시켰다가 다시 사과문을 게재했다.

그는 “경솔한 생각과 예의에 어긋난 행동으로 불편을 끼쳐드려 손흥민 선수와 손흥민 선수의 팬분들 그리고 기사님께 저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최희원은 전북현대 유스팀을 거쳐 현재 중앙대에서 수비수로 활동하고 있다.

▲아래는 최희원 선수 사과문

안녕하십니까 최희원입니다.

26일 저의 경솔한 생각과 예의에 어긋난 행동으로 불편을 끼쳐드려 손흥민 선수와 손흥민 선수의 팬분들 그리고 기사님께 저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저는 어제저녁 개인 사정으로 택시에 탑승하게 되었습니다.

탑승한 후 얼마 지나지 않아 기사분께서 운동선수인 거 같다며 말을 걸어오셨고 저는 간혹 택시에 타게 되면 여러 기사분께서 손흥민 선수의 얘기를 자주 하시는 것을 들을 수 있어 대화를 나누었습니다.

저는 순간 SNS 인스타그램 스토리라는 기능으로 활용해 짧은 영상을 촬영하며 기사님의 말과 제 대답 등을 녹음촬영 하였습니다. 저는 별다른 의미 없이 올렸던 게시물이었지만 이게 어느 한 선수를 비하하는 뜻으로 비쳐져 팬분들께서도 불쾌감으로 다가오셨을 거 같습니다.

또한 택시 기사님의 동의 없이 동영상 촬영에 대한 부분도 기사님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저 또한 짧은 시간이었지만 잘못 됐다는 것을 느끼고 문제의 영상을 내린 후 제 잘못을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습니다.

저의 경솔했던 생각과 언행으로 인해 많은 사람에게 불쾌감을 드려 정말로 죄송합니다. 어떠한 이유로도 변명이 되지 않는다는 것을 저 역시 느끼고 잘 알고 있습니다. 그 어떤 사죄의 말보다는 행동으로 제가 지은 잘못을 갚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이번 일을 계기로 두 번 다시는 이런 실수를 하지 않도록 주의할 것이며 축구선수로서의 성실한 모습과 바르고 모범적인 자세로 미래를 살아가겠습니다.

그리고 운동장에서 최선을 다해 경기에 임하는 모습으로 보답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저의 경솔했던 생각과 행동으로 불편함을 느끼셨던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