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청와대

김의겸 "흑석동 집 판다...文정부 걸림돌 안될것"

"내년 1월까지 매각후 차익 기부
어쩌다 투기꾼 되었는지 씁쓸"
전북 군산 출마설 흘러나와

김의겸 '흑석동 집 판다...文정부 걸림돌 안될것'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연합뉴스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사퇴한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1일 당시 매입한 흑석동 상가주택을 팔고 매각 뒤 남은 차액은 전액 기부하겠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여권에서 김 전 대변인의 전북 군산 출마설이 흘러나오는 가운데 정치적 재기를 모색하는 것으로 보인다.

김 전 대변인은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밝히며 “조용히 팔아보려 했으나 여의치 않고 오해를 낳을 수 있어 공개로 매각한다. 늦어도 내년 1월31일까지 계약을 마치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김 전 대변인은 거래를 담당할 부동산 전화번호까지 공개했다.

김 전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서는 부동산 안정이 필수적인데 야당과 보수언론은 정부 정책의 신뢰도를 떨어뜨리려 하고 있다”며 “이 과정에서 제가 먹기 좋은 먹잇감이 되고 있다”고 밝혔다. 또 “분양가 상한제 지정 때 흑석동이 빠진 걸 두고 제 ‘영향력’ 때문이라고까지 표현한 게 대표적”이라며 “정책에 제가 걸림돌이 되어서는 안 되겠기에 매각을 결심했다”고 전했다.

김 전 대변인은 아울러 “개인적인 명예도 소중했다”며 “평생을 전세살이했던 제가 어쩌다 투기꾼이 되었나 한심하고 씁쓸하기 그지없다”고도 밝혔다. 김 전 대변인은 흑석동 주택을 매입했을 당시의 상황에 대해서도 “아내가 가계약을 하고 집주인에게 돈을 부치던 시각 저는 문재인 대통령을 따라 모스크바로 가는 비행기 안이었다”고 전했다. 김 전 대변인은 가계약 당시 송금 기록을 페이스북에 함께 올리기도 했다.
/윤홍우기자 seoulbird@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