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오피니언
‘22년전 공사 최초 여성생도’ 3명, 공군 첫여성 비행대대장 취임
편보라 중령




장세진 중령


박지연 중령


공군 최초의 여성 비행대대장이 탄생했다.

3일 공군에 따르면 편보라(사진 왼쪽) 중령은 제3훈련비행단 236비행교육대대장에, 장세진(가운데) 중령은 제5공중기동비행단 261공중급유비행대대장에, 박지연(오른쪽) 중령은 제16전투비행단 202전투비행대대장에 취임했다. 40세 동갑내기인 이들은 지난 1997년 공군사관학교에 입교한 최초 여성 사관생도(49기)로 동기 3명이 입교 22년 만에 나란히 비행대대장이 되는 것이다.



비행대대장은 대대의 모든 작전과 훈련을 감독하고 후배 조종사를 교육·훈련하는 지휘관이다. 근무 경험, 군사 교육 등 개인 역량과 리더로서의 인격과 자질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선발한다.

편 중령은 2003년 여군 최초 전투 조종사가 돼 8전투비행단에서 A-37 공격기를 조종했다. 2004년 보라매 공중사격대회 저고도 사격 부문에서 최우수상을 받으며 최초 여군 수상자가 됐다. 2007년에는 여군으로는 최초로 비행 교관에 선발돼 후배 조종사를 양성했다. 총 비행시간은 1,440시간이다.

장 중령은 2002년 여군 최초 수송기 조종사가 돼 CN-235 수송기를 조종했다. 2006년 여군 최초 수송기 정조종사가 됐고 2015년 보라매 공중사격대회 공중투하 부문에서 여군 최초로 최우수상을 받았다. 장 중령은 한미연합사령부 기획처 공군기획 장교, 공중기동정찰사령부 작전훈련처 작전계획담당 등을 역임했다. 총 비행시간은 2,600시간이다. 장 중령은 “최초 공사 여생도 출신으로 앞서 경험한 사람이 없는 길을 가야 했던 것이 힘들면서도 의미가 있었다”며 “나의 행동과 결과가 후배들에게 미칠 영향을 생각하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국산 전투기 FA-50을 운용하는 비행대대장을 맡은 박 중령은 2003년 여군 최초 전투 조종사가 돼 F-5 전투기를 조종했다. 2007년 여군 최초 전투기 편대장에 임명됐고 교관으로 후배 조종사를 양성했다. 총 비행시간은 1,800시간이다.
/권홍우선임기자 hongw@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논설위원실 권홍우 논설위원 hongw@sedaily.com
사회에 진 채무가 많은 뉴스 전달 머슴입니다.
주로 경제 분야를 취재해왔지만 지금은 국방, 안보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땅의 역사와 사람을 사랑합니다. 연재 중인 '권홍우의 오늘의 경제소사'에 관심과 질책 부탁드립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