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증시정책

최중경 공인회계사회 회장 "회계법인 과다 수임 막겠다"

"감사인 주기적 지정제 시행땐
표준감사시간 철저히 점검할 것"

최중경 공인회계사회 회장 '회계법인 과다 수임 막겠다'
최중경 한국공인회계사회 회장이 지난 4일 한국공인회계사회 기자 세미나에서 회계개혁과 관련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공인회계사회

“회계법인들의 과다 수임을 억제하기 위해 당국과 협조해 총력을 기울이겠습니다.”

최중경(사진) 한국공인회계사회 회장은 지난 4일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한국공인회계사회 기자 세미나에서 감사인 주기적 지정제와 관련해 “과다 수임 억제가 회계개혁의 가장 큰 성공 포인트”라며 이같이 말했다. 내년부터 일정 요건을 갖춘 회계법인만 상장사를 감사할 수 있는 ‘감사인 등록제’와 기업이 6년 연속 감사인을 자유 선임하면 이후 3년은 증권선물위원회가 지정하는 감사인을 선임해야 하는 ‘감사인 주기적 지정제’까지 시행되면 대형 회계법인에 일감이 몰릴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최 회장은 “지금 일부 회계법인이 역량을 초과하는 일감을 눈앞에 두고 있겠지만 과도한 수임을 한 회계법인은 품질 관리가 되지 않으니 문제가 생길 것”이라며 “이를 막기 위해 표준감사시간 준수 여부를 철저히 점검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 회장은 이날 세미나에서 새로 도입되는 제도로 중소형 회계법인이 먹거리를 잃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 “회사 재무제표 작성 업무를 외부 전문가에게 맡기는 ‘프라이빗 어카운턴트’ 시장을 활성화하자”고 제안했다.
/양사록기자 saro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