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증권시황
심재철 당선직후 쾌속 행보 "필리버스터 철회, 예산안 내일 처리 합의"
문희상 국회의장(왼쪽 두 번째)이 9일 오후 국회의장실에서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 회동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문 의장,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 /연합뉴스




여야 3당이 10일 오전 본회의를 열어 내년도 예산안을 처리한다. 패스트트랙 법안의 상정은 일단 보류하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자유한국당 심재철,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9일 국회의장실에서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열린 회동에서 이런 내용이 포함된 국회 정상화 방안을 마련했다.

본회의를 앞두고 정면충돌을 코앞에 둔 위기에서 심재철 한국당 신임 원내대표가 문 의장의 중재에 따르면서 극적인 합의점을 찾았다.

심 원내대표는 회동 후 “예산안은 내일 오전 10시 본회의를 열기어 처리하기로 했다”며 “지난번 본회의에 올린 안건에 대해 신청한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을 통한 합법적 의사진행 방해)는 한국당 의원총회를 거쳐 철회한다”는 입장을 전했다.

이어 “패스트트랙에 오른 공직선거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은 상정하지 않고 법제사법위원회를 열어 데이터3법 심의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패스트트랙 개혁법안 상정 시점은 정기국회 종료 이후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따라서 국회 본회의는 내일로 연기하고,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간사들이 합의안 도출을 위한 예산심사를 곧바로 재개한다.

10일 본회의에는 한국당이 지난달 29일 필리버스터를 신청했던 199개 안건 등이 될 예정이다.

한국당을 제외한 ‘4+1’(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협의체가 이날 본회의에 자체 예산안 수정안을 상정하기로 했던 것도 보류될 것으로 보인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의총을 소집해 필리버스터 철회 당론을 확정할 계획이다.

/최상진기자 csj8453@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관련태그
#심재철
주요 뉴스
2020.05.27 14:33:56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