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이재웅 “타다보고 택시하라고? 야구선수가 축구하는 격...법통과시 문닫아야”

“수십년간 실패한 택시에 왜 혁신 사업자 집어넣나”
“신산업 1년만에 막는 것은 폭력·권력 남용”

  • 권경원 기자
  • 2019-12-10 09:08:56
  • 바이오&ICT

타다, 모빌리티, 쏘카, 이재웅



이재웅 “타다보고 택시하라고? 야구선수가 축구하는 격...법통과시 문닫아야”

이재웅 쏘카 대표가 일명 ‘타다금지법’(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개정안)과 관련해 “이 법이 통과되면 타다는 문을 닫아야 한다”라며 법 추진을 멈춰 달라고 호소했다.

이 대표는 9일 밤 11시 40분 페이스북에 장문의 글을 통해 “타다금지법이 아니라고 정부가 아무리 이야기해도 이 법이 통과되면 타다는 더 이상 150만 회원에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없다”고 말했다. 타다금지법은 렌터카 기반 승합차에 운전기사 알선을 예외적으로 허가하는 시행령 조항을 엄격하게 제한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지난 6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를 통과해 법제사법위원회와 본회의 절차만 남은 상황이다.

이 대표는 타다도 플랫폼 혁신 택시 안에 들어와 사업을 하면 된다는 주장엔 “야구선수를 지망하는 학생에게 축구를 하라고 하는 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서 “타다는 카카오모빌리티 등 택시 기반의 사업자들과는 달리 택시시장을 공략하고 싶은 마음이 없다”고 덧붙였다.

그는 “수십년간 실패한 택시 정책 안에 왜 혁신을 꿈꾸는 모든 사업자들을 집어 넣어야 하나”라며 “20만대의 택시로 수십년간 안 되던 정책이었는데 2,000만대의 소유 자동차 시장을 혁신하겠다는 신사업자들을 몇 년간 지켜보는 일이 그렇게 불편하나”라고 반문했다.

이 대표는 “신산업을 키우는데는 적게는 수년에서 많게는 십수년이 걸린다”라며 “신산업을 1년 만에 혁신이 아니니 정치인이 설계한 혁신 제도 내로 들어오라는 것은 폭력이다. 국가의 권력 남용이다”라고 비판했다.
/권경원기자 naher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